아래로말한다
좋아요

연 관리사님 & 연두님에게 처음 스파 서비스를 받고 온 후기 본인은 스파 계열에 대한 경험이 없음. 고로 디테일하게 어떤게 잘하는것이고에 대한 내용은 잘 모른다는 점 인지하여 후기를 참고하기 바람. 술담배도 게임도 모두 끊은후라 그런지 요즘 매우 무료함에 빠져있을무렵 우연히 종로를 지나다 진스파를 발견함 본인은 해가 지기전에 다녀왔음. 건물 내부는 나름대로의 분위기를 연출해놓은 인테리어. 사우나실과 냉온탕이 준비되어 있으며 씻고 안내를 따라가면 방으로 입장. 침대는 더블사이즈의 침대이며 얼굴을 파묻을수 있는 홀이 나있는 침대. 멍하니 앉아 있으니 관리사라는 분이 입장함. 처음에는 관리사님이 모든 서비스를 해주시는줄로착각함. 그만큼 바디라인이 좋으며 예쁜미시로 보임 인형마냥 시키는대로했음. 엎드리라하여 엎드리니 마사지를 해주심. 마사지는 물빼기 전초작업정도로 생각하고 별기대 없이 있었음 그건 틀린생각이었음. 큼직한 근육들이 있는 부위들을 팔전체로 마치 반죽을 밀어내는것마냥 쭉쭉 밀어냄. 큰부위에서 민감한 작은부위들로 골고루 밀고 돌리며 긴장을 완화해줌. 작은부위의 근육들은 작은체구였는데 프로인건지 상당한 수 압으로 꾹꾹 눌러줌. 눌러서 돌리고 밀고 잘함. 지나간 자리들은 불어오는 가을바람을 맞을때 기분임. 기분좋은 시원함임 잠시후 돌아누우라함. 이제 시작하나보다 했는데 바지를 벗김. 다짜고짜 제고추를 잡더니 흔듬. 그리곤 고추주머니도 톡톡치고 주물다 어떤 젤을 바름. 그런후 고추주머니들을 사정없이 펴대기 시작함. 주머니속 진주도 잡앗다놨다하며 장난을 침 고추주머니 뒤로 숨어있는 미쳐 다나오지못한 나의고추들 라인을 따라 야릇한 손길로 위로 밀어냄 70%정도 내 고추가 서있음. 서있단 사실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음. 무언가 쪼끔씩 나오는 기분이 들어 인지했음. 한참 좋을무렾 관리사님은 퇴장. 연두라는 분이 교대하심 딱봐도 젊고 예쁜 얼굴과 굴곡진 바디라인. 섹시한 복장. 야한 눈빛. 이분이 마무리담당이었음. 연두라고 인사를 하시고 고추에 있는 젤들을 닦아냄. 손길부터 야함.. 손만 댔을 뿐인데 남은 30%의 힘이 마저들어감. 홀복? 을 벗고 푸딩같은 가슴과 복숭아 같은 엉덩이라인을 한껏 뽐내더니 나를 덮침. 내입술부터 시작해서 내꼭지들을 캉캉 깨물고 혀로 문질러댐. 혀가 요사스러움. 도톰한 느낌이 매우좋음 아래쪽으로가 내고추주머니를 빨아댐. 살짝 아플만큼 당겼다 놓아주고 혀로달래줌. 가지고놈 그리곤 고추를 본격적으로 빠는데 이때 미치는줄 알았음. 침을 한껏 흘려 초로록 소리가 나며 차가운 느낌이 들만큼 바람을 섞어 기분좋게 해주는데 매우 만족스러움 이윽고 연두님의 봉지가 제고추를 먹어버림. 반대로 뜨거운 느낌이 전해짐 출발만 가볍게 하다 갑자기 가속을 하니 급가속 시 제쳐지는 목 마냥 놀랬음. 기분도 놀란기분임 야릇한 기분과 미끄덩한 무언가가 전해지자 급흥분이 시작됨. 뒤로 돌아 앉음 <이걸후배위라고함> 그리곤 복숭아가 흔들어대는데 여기서 나는 싸기싫은데 강제로 연두씨가 내 정액들을 뽑아내버림. 이게 쪼임이라는 사실을 알았음. 집게로 나를 물어 당겨버리는것과 흡사함. 그렇게 쪽쪽 빨리고 나서 가게를 나옴 과정들을 정리해보니 다시가서 제대로 하겠다는 마음이 들었음. 총알장전중 !

국제적물건
좋아요

야간에만 갔었던 진 스파를 이번엔 주간에 다녀왔습니다. 확실히 이른시간이라 그런지 한산했습니다. 따로 마련된 사우나가 있는 큰건물인데 시설점수는 매우좋습니다. 마사지가 시작되고 풀리는 날씨만큼이나 노곤해진 육체를 어루만져줍니다. 엎드려 있는 제 위에 올라와 상체를 꾹꾹 누를때 시원함과 함께 전해지는 관리사님의 탄력있는 힙은 언제나 자극적인 요소로 다가옵니다 마사지 마지막에 이뤄지는 전립선마사지는 마사지의 꽃이라 할만큼 기분좋은데요 주름들을 일제히 펴서 쭉쭉 밀어주고 기둥이도 부드럽게 흔들어주며 아래쪽에 말랑한 전립선근을 만져주니 기둥이가 기쁨의 눈물을 흘립니다. 관리사님이 다녀가시고 주간 매니저님이 오시는데 이름이 채연이라 하십니다 마른 몸매에 손대지 않은 아담한 가슴을 가지셨는데 특징이랄건 없습니다. 다만 마른몸매에서 나올수 있는 몸매중 최상의 예쁜라인을 가졌습니다. 업소틱하지 않고 일반인같은 느낌이 자극적인 요소로 다가오더군요 아, 얼굴은 많이예쁩니다. 전체적인 이미지는 예쁜여대생 같아보인다고 하면되겠네요 왜 많이들 그런다고 하잖아요 여대생들 알바많이한다고, 그런느낌입니다. 들어오실때부터 싱긋웃으시더니 표정이 되게 밝습니다. 성격이 밝고 잘웃는편인거같습니다. 연애전 소소한 대화를 하는내내 호응도 좋고 잘웃는게 편안하게 해주더라구요. 기둥이에 젤을 닦아주고 탈의를 하는데 역시 몸매는 좋습니다. 아 저는 원래 큰가슴을 선호하진않습니다. 그렇다고 채연이님이 절벽은 아니니 오해하지마세요 ㅎㅎ 특이했던건 채연님한테서 나는 향기가 처음맡는 향이었는데 몸에 베어있는 향인거같았습니다. 달콤한향기 속에 향기를 맡게끔 하는 시크한 무언가가 섞인향인데 아무튼 향이 매우좋았습니다. 향기에 취해 있으니 애무를 시작하시는데 아까나던 향이 더강합니다. 향수같은 향이아닌데 아무튼 그런 향기로 저를 감싸고 목줄기를 따라 내려와 제 가슴쪽에서 한참 노시며 한손은 제손을 잡아주는데 손도 작고 마치 여자친구같은 기분이 들었습니다. 점점 내려와 골반과 허벅지 안쪽을 지나 주름이를 핥아주는 모습을 보고 있는데 이땐또 엄청 섹시한 표정이네요. 잘합니다ㅎㅎ 주름이를 촉촉히 적시며 낼름낼름 노시다 BJ를 하는데 입이 작아서 인지 꼭 끼네요. 손으로 잡은거같은 느낌인데 옆으로 정면으로 그리고 기둥이도 왓다갓다 대딸방이라 해도 될만큼 수준급의 BJ를 보여주다 올라와 삽입을 합니다. 채연님과 합체하자 향기와 함께 채연님의 신음이 같이 터지며 방안을 덮었고 채연님 아래에선 원래 물이많으신거 같은데 어느새 축축하게 무언가가 제기둥이를 적시고 있었습니다. 여기서 중요한건 보통은 그냥 상하운동만 하잖아요. 채연님은 되게 잘돌립니다 ㅎㅎ 이캐저캐 쿵쿵 느낌아시겠죠 잘찧고 잘돌려요 관계를 매우 잘합니다. 자세를 바꿔 후배위를 하시는데 골반이 매우잘벌어져있네요 엉덩이는 또 큰편이라 촵촵 소리가 날만큼 강하게 들어옵니다. 잘록한 허리와 큰엉덩이는뭐다? 뒤칙이죠 자세를 다시바꿔 뒤로 집어넣으니 점점 흥분이 더해져오길래 예쁜얼굴을 보며 마무리하고 싶어 정상위로 바꿔 폭풍 운동으로 휘졌다 발싸했습니다. 아무리봐도 일반인느낌이에요. 연애가 끝나고 그위에 퍼져 향기를 계속맡다 좋은시간이었다고 고맙다하고 나왔네요 ㅎㅎ 주간에 시간되시는 분들은 채연님 꼭 한번 맛보시길 바랍니다. 한마디로 정리하자면 진짜 잘합니다 꼭 가보세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