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르크
좋아요

이벤트는 언제까지인가요

아르티엔
좋아요

매니저 프로필이 없는데 강남이니 믿을 수 있겠죠?

망다리난
좋아요

비도오고 출근부 찾다가 텐스파 방문했습니다 혼자 갈까 하다가 아는 형이랑 조인해서~ 가는 길에 예약 완료 오픈한지 얼마되지 않았다면서 할인도 받고 좋았어요 씻고 기다리니얼마 지나지 않아 관리사분 들어오시네요 관리사님은 은 관리사라고 했어요 가볍게 인사 나누고 마사지 받기 시작하는데 시원시원하게 눌러주시는게 너무 좋네요 건식입니다 저는 강하게 받으면 아파서 약간 살살 부탁드렸어요 어깨랑 등 쪽이 결리는거 얘기하니 집중적으로 받았습니다 덕분에 지금도 너무 편하고 좋네요 전립선터치 이후 매니저 언니랑 교대 얼굴이 크흑 ~ 완전 제가 딱 좋아하는 언니!!!! 키는 160 중반 정도 되는데 슴가와 엉덩이가 빠방한게 무척이나 좋았죠 피부까지 군침돌게 만드는 몸매 이름은 서영이라고 하네요 ~ 금방 친해진뒤 서영이가 입고온 원피스를 벗어두고 애무 시작합니다 어린게 요염한건지 확실히 요물은 요물이더라고요 저도 양손 바삐 탱글탱글 살아있는 몸 탐험하고 다녔네요 똘똘이 빨아줄때는 특히 너무 좋더라고요 그냥 계속 빨리고 있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 싶었습니다 콘돔 이쁘게 씌워주고 슬슬 박을 준비를 합니다 와~ 확실히 어려서 그런지 들어갈 때부터 느낌이 다릅니다 달라요~ 경험의 문제가 아니라 나이대에서 오는 오라가 느껴질 정도로 타이트하네요 정말 끝내주었습니다 그렇게 힘겹게 집어 넣으니 압박감 장난 아닙니다 조금씩 허리를 앞뒤로 흔들어 봅니다 언니 입에서 소리가 새어 나오기 시작했고 그 소리가 너무 좋았어요.. 한창 하다가 자세 바꿔서 위로 올려 미친듯이 박아댔는데 짧게 끊어지는 신음소리가 너무나도 좋네요 발사직전... 역시 영계랑 해야 감질 맛 제대로구나 싶었습니다 마지막 스퍼트 이후 쌌는데 싸고 나서 잡아주는 질감이 너무 좋더라고요 게다가 따뜻하고..마지막까지 꼬옥 안고 있다가 마무리 됩니다 싱글벙글 웃으면서 나왔네요 ~~~ 같이간 형님도 나쁘지 않았다고 ㅎㅎ 잘 다녀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