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기모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요가를 혀로 했나 어쩜 이렇게 부드럽고 유연하게 움직일까요 부천킹스파에 다녀왔습니다. 한달에 두번 세번.. 이제 여기 단골이 다 되가네요 그리 크진 않지만 그래도 마사지와 언니들 서비스는 항상 만족합니다. 준비 끝내고 마사지 먼저 받으러 고고 달 관리사님이 들어오십니다 일단 관리사님은 꽤 젊어 보이셨습니다. 복장도 교복입고 야시시한 것이 시작부터 꼴릿한 것이 좋네요 지루하지 않게 대화도 잘 이끌어주시고.. 사실 저는 마사지는 큰 차이를 못느끼겟는데 항상 만족스러울때는 대화가 잘 통하고 이야기를 많이 나눴던 관리사님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물론 마사지도 시원하고 좋았습니다. 압도 적당하고 훌륭했는데 저의 몸상태를 계속 체크해주시면서 풀어주시는 모습에 감동했습니다 ㅠ.ㅠ 특히 관리사님의 전립선이 인상적이였습니다.. 복장때문인지..특히 짧은 치마 때문인지 몰라도 더 꼴릿하게 느껴졌고, 다이렉트로 쓰담쓰담해주니 안 흥분 될 수가 없었죠! 저의 똘똘이에 힘이 바짝 들어갔네요~ 그리고 관리사님이 폰때리시고 아가씨가 들어왔습니다!! 저는 아직까진 그래도 와꾸를 많이 보는 편인데 귀여운 와꾸라 첫인상은 나쁘지 않네요~~ 아니, 사실 좋았죠! 기대안했는데 가슴이 좀 크네요~ 그래서 더 마음에 들었죠 바로 나래언니! 관리사님이 나가시자 탈의하고 서비스들어옵니다. 저도 모르게 손이 나래의 가슴으로 향하여 더듬고 있네요~ 나래 멈추지 않고 정성스럽게 정말 잘 빨아줍니다. 무난한 삼각애무로 시작해서 점점 저의 똘똘이를 향해가다가 환상적인 BJ로 관리사님 덕에 적당히 힘이 들어가 있던 제 똘똘이를 빳빳하게 세워줍니다. 그리고 생각보다 긴 BJ시간과 위아래로 저의 똘똘이를 마구 흔들어주니 결국 견디지 못하고 발사..!! 물론 신호를 주고 나래의 입속으로... 마지막 청룡을 해주는데 진짜 미치겠씁니다. 몸이 싹 풀려버린거 같네요.. 역시 킹스파란 말밖에... 그리고 나래는 가히 최고! 따봉!

사신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도자기 빚듯 동생을 예술같이 빚어주는 민지 몸이 찌부둥하고 활력도없어 몸좀풀러 조조할인이 되는 킹스파를 방문해봤습니다 우선 업소위치가 찾기좋은 역주변에 있습니다 시설면에서도 엄청 깔끔합니다 ㅎㅎ 스텝분들이 계속 돌아다니면서 정리정돈 하더라구요..!! 본격적으로 서비스 부분은 우선 마사지하시는 분들이 전체적으로 나이스합니다 몸매나 비주얼부분도 기본 이상이신 분들도 많이 계시고 무엇보다 마사지스킬 종합적으로 평균이상 이번에 만난 준 관리사분도 마사지 실력이 좋았습니다 부드럽게 해주는 스타일이더라구요 압만 좋아서 힘으로 누르고하는 스타일이 아니고 살살부드럽게 마사지하며 뭉친부분위주로 풀어주는 스타일 입니다 전립선 마사지하실때도 부드럽게 세워주시더라구요 밑에쪽을 살살 만져주다 살짝 터치~!~~쑥쑥 밀어올려주며 터치!! 아주 죽겠더라구요~~ 노크소리들리더니 마무리언니 등장~~ 민지라고 하는데 가슴이 엄청 큰게 굉장히 제스타일이더라구요~~^^ 두세마디 나눠보니 개념만빵에 마인드 좋은 언니야 냄새가 풀풀~~~ 그리곤 제 곁으로 다가오더군요 다리 사이로 들어와 입으로는 한쪽가슴을 한손으로는 제존슨을~~~~ 물어서 빨고 애무해주기 시작 합니다 이런저런 노가리를 풀며 다른생각 하며 버텨보았지만 그 찰나 아이컨텍 BJ에 결국항복하며 입으로마무리~청룡까지 받고나니 개운하더라구요 손님은 왕이다!!이런 마인드가 박혀있는 언니입니다. 다들 기회되시면 한번쯤 만나보시길~~~~~

마진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기가 맥히는 마인드와 서비스로 무장한 나래 즐거운 불토를 맞아 편안한 주말을 맞기위해 마사지가 땡기더군요 1주일간 회사에서 시달렸더니 몸이 죽을거 같더군요 마사지 받으면 몸이 풀릴거 같아 평소 자주가던 킹스파에 방문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집과 상당히 가까운 곳에 위치해 있고 시설도 깔끔하고 물품들이 잘 구비되 있어서 그냥 씻지도 않고 바로 도착해서 샤워하고 나와 음료수 한잔 하면서 담배 피고 있으니 방 안으로 안내해주네요 방 안에서 잠깐 휴대폰 보면서 누워있으니 관리사님 들어오시는데 희 관리사님이라고 합니다 편안하게 대화하며 부드러운 분위기 속에서 편하게 마사지 받을수 있게 해주시고 뭉친 부분 얘기해 주니 진짜 시원하니 잘 해주시네요 제가 마사지를 자주 받는 편이라 왠만한 압에는 이제 아무 감각도 없는데 오랜만에 정말 시원하게 잘 받은거 같습니다 관리사님의 손길을 느끼며 기분 좋게 누워있으니 벌써 1시간이 다되었네요 ㅠㅠ 마사지 받는 시간은 항상 빠르게 지나가버리는거 같습니다~ 관리사님이 방문을 닫으시더니 전립선 마사지 해주시는데 이게 또 야릇하니 꼴릿한 맛이 있죠 제 똘똘이는 언제 몸이 안좋았냐는 듯이 터져버릴듯이 빳빳하게 서있네요 ㅋㅋ 잠시후 문을 똑똑 두드리더니 서비스 언니 들어오는데 고양이상과 귀여운 페이스를 동시에 가지고 있는 언니네요 간단히 인사 나눈뒤에 탈의하고 제 똘똘이를 뽑아먹을 정도로 BJ해주더니 이젠 또 부드럽게 가지고 혓바닥으로 굴리며 조절하는 스킬에 얼마 지나지 않고 사정감이 바로 오더군요 조금만 템포 늦춰달라고 말을 하고 언니의 가슴과 부드러운 살결 터치하며 쌀거같다고 하니 바로 입으로 받아주며 청룡까지 태워주네요 나와서 실장님께 서비스언니 이름 여쭤보니 나래라고 하네요 정말 좋았습니다 다 받고 나오니 확실히 몸이 풀린듯한 느낌이 드네요 다음에도 즐달하러 와야겠습니다^^

순수한척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패왕색 섹기 건강미 넘치는 글래머 현아 제가 오피를 안 가고 건마나 스파를 가는 가장 큰 이유는 마사지를 제대로 받느냐 아니냐의 차이인 것 같은데요 오피는 사실 말이 오피지 그냥 아무 목적없이 연애만 하는곳이고 스파야 말로 진짜 피로도 풀수있고 일석이조인것같네여 ^^ 킹스파도 좋아서 마사지를 받으러 자주 갑니다 이번엔 주간에 방문하게 되어서 마사지를 더 기대하게 되었네요 음료수 하나 마시면서 기다리니 스탭분이 안내하러 오네요 방에서 기다리니 바로 관리사님이 들어오시는데요 이름은 영 관리사님이라는 분인데 제가 본 관리사중 마사지실력은 가장 최강입니다 여리여리 하신데 생각보다 손가락 힘도 제법 있으십니다 한시간 동안 일부러 말도 붙여보면서 받는데 시간이 금방금방 가네요 마무리 전립선을 받는데 다른 분들한테 받는 거 보다 훨씬 자극적입니다... 진짜 쌀뻔하기도 했지만... 다행히 조절에 성공했고 관리사님을 보내드렸습니다... 영 관리사님 이후에 들어온 언니는 현아 언니입니다 이 언니 살짝 육덕진 글래머느낌인데 키는 적당하고 몸매가 특히 라인이 좋습니다 들어오자마자 홀복을 탈의하고 공격적으로 서비스가 들어옵니다 입의 압이 얼마나 좋은지 아까 전립선으로 달구어 놓은게 식지도 않았는데 바로 BJ가 들어오는 바람에 정신집중하느라 고생했네요 ㅠ 가슴도 만지고 엉덩이도 만지며 플레이 하다보니 GG를 안칠 수가 없었습니다 언니가 고생했다고 뒷 마무리해주고 에스코트해서 스텝분에게 안내해주시네요 영 관리사, 현아언니 조합이면 부천 어디가도 한손에 꼽힐만하겠네요 강력추천 합니다 재방률 100% 에요!!

무궁화꽃이피었습니다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킹스파로 이름바뀌었다고해서 다녀와봤는데 너무 좋아졌네요 문스파가 이름이 킹스파로 바뀌었다고해서 오랜만에 다녀왔습니다 쉬는날인데 집에만 있기에는 좀 그렇고 물 좀 빼고 싶어서 유흥 좋아하는 친구에게 킹스파 가자고 전화를 했고! 친구는 처음엔 떡만 생각하고 있다가 마사지 받고 물빼는거 어떠냐고 꼬셔서! 좋냐고 물어보길래, 기가 막히다고!! 요즘은 이게 대세라며~~ 꼬심에 넘어왔고!! 처음엔 약간 미심쩍어하긴 했지만 고고 했죠 도착! 4시쯤이였는데 은근 사람이 많았죠 대기시간을 물어봤는데 25분 정도 기다려야 된다기에 씻고 나와 얘기나 하고있으면 되겠다 싶었죠 그래서 깨끗이 씻고 나와 티비보며 기다린지 얼마 지나지 않아 직원분이 방안내 해주네요 직원분 따라 방있는 곳으로 올라갔죠 그 중 하나의 방으로 입장했고 잠시후 마사지 선생님 입장 청 관리사님이라고 하더라구요 시원하게 마사지 잘해주시는게 일품이었죠 온몸이 쫘르를 풀리는게 왜 추천해줬는지 알 것 같았죠 진짜 제대로 된 마사지를 받으니, 그냥 기분 좋아졌죠! 물론 성적 흥분이 안된건 아니었는데 몸이 풀어지는게 안좋을 수가 없던 그 때 전립선마사지란 걸 해주는데.. 이게 아주 끝장났죠 진심 바로 쌀 뻔한거.. 겨우 참았죠.. 솔직히 안참고 싸버렸으면 전립선해주는 마사지 선생님한테 죄송할뻔했죠 그 때..마무리 언니 들어옵니다 이쁘고 몸매 좋은 언니였죠 청 관리사분은 바로 퇴장 서비스하는데 스킬이 어마어마합니다 가뜩이나 쌀뻔했던 저의 똘똘이 녀석!! 오래 참지 못하고! 시원하게 발사!! 언니 입안에 그대로 발사.. 청룡까지해주고 이야기 잠깐 나누다가 벨 울리니깐 배웅으로 마무리!! 헤어지기 전에 언니이름 물어보니 나래라고 하네요!! 완전 기억해야할 이름이 하나 늘었네요! 그래도 기분은 좋았죠 나오니까 식사 하실거냐고 해서 라면하나 끓여달라하고 맛나게 먹고 집에 왔네요! 집에 오니 방문 생각에 다시 또 흥분!! 바로 또 가고 싶었지만, 추후를 기약할래요! 원래 맛있는거일 수록 아껴먹어야 그 맛이 배가 되니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