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짝대기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나름 불타는 금 요일이라 친구들이 한두명씩 모이기 시작했습니다. 어딜갈까... 하다가, 지갑에 있는 명함을 찾기시작~~ sk명함 ㅋㅋㅋ 일단 전화를 해봤습니다. ㅋㅋㅋ 알고보니, 예전에 술집갔을때 전지현팀장님이 마누라에게 들키지 말라고 만들었다는 명함. 기발하다라는 생각에 누구지 궁금해서 전지현팀장님에게 가기로 했습니다. 가게에 들어가서 룸에들어가니 낯익은 얼굴의 전지현팀장님이 들어와 기억이 새록새록 났었네요 또한 오늘 언니들 수질이 좋다는 설명이 일단 미러실로 고고! 고 퀼리티의 언니들도 제법 보이고, 여대생 같은 언니도 보이고. 초이스를 못하고 계속 머뭇거리자, 전지현팀장님이 귓속말로 예슬씨를 추천해줍니다. 가게 에이스라고... ㅎㅎ 제가 뭘 알겠습니까? 에이스라는데! ㅋㅋ 친구들도 한두명씩 짝을 고르고, 룸으로 다시 이동. 언니들의 이미지가 미러실에서 봤던 것과 다르면 바로 말씀해주시라는 당부와 함께. 언니들 입장. 노래 부를때, 슬쩍 다가와서 껴안아주고, 화음도 넣어주고. 립써비스도 해주고 흥분이 감도는 사이에 아랫도리에 텐트가 쿵 예슬이가 하는말. '어머... 오빠 ㅋㅋ 이따가 또 화끈하게 해줄께' 이말에 뿅~~~ 2차에서는 아주 기둥을 뽑을 기세로 덤벼드는 예슬이. 왜 전지현팀장님이 예슬씨가 에이스라고 하는지 감이 오더군요. 콘을 끼워주고, 정신없이 붕가를 한뒤 담배 한탐하면서 예슬이와 얘기를 주고 받았습니다. 그렇게 붕가타임을 보내고, 엘리베이터타고 내려와서 좋은시간을 보내며 집에 갔네요 가면서 친구들과 이런저런 구장타임얘기하면서 기분좋게 갔습니다 담번에도 또 갈께요

날개없는개새끼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얼마 전부터 가자가자 벼르다 제가 앞장서서 형님들 모시고 풀싸 다녀왔습니다 형님들은 처음이라 그런지 많은 기대감을 가지고 출발 가기전에 전지현팀장님께 미리 전화해서 네비주소 받음 받음 대리 불러서 도착했습니다 전지현팀장님 만나 룸에 들어와 형님들은 풀은 처음이라 그러니까 간략하면서 임펙트있게 시스템 설명도 해주셨습니다 저희는 전지현팀장님이 잠깐 나가신 사이 아자아자 화이팅을 외쳐보았네요 늦은시간에 가서 초이스는 그냥 룸초로 봤습니다. 초이스는 15분정도 저희끼리 놀다 21명정도 본것같아요 눈에 확확 튀는 언니들도 중간중간 곳곳에 끼어있고 제가 제일 동생이라 우선권을 가지고 초이스했네요 저는 귀여운 스타일이 좋아서 애교가 있다는 ( 한나 )로 초이스 했습니다 형님들은 뭐 딱히 크게 보는것 없이 가슴이 풍만한 스타일로 그래서 전지현팀장님이 일도 잘하면서 가슴큰 언니들로 알아서 추천해 주셨습니다 초이스 끝나니 본격적으로 술셋팅 들어오고 서먹서먹한 분위기를 첫전투로 인해 친밀감 있게 만들어 줬네요 형들은 시간이 짧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술을 물처럼 급하게 드시고 저는 한나에 애교스런 목소리와 눈웃음에 서로체온을 느끼며 노래부르고 분위기 띄워졌네요 언니들도 다들 호응좋고 친근하게 술자리를 이끌어 줬습니다 즐겁게 논덕분에 형님들도 기분좋게 2차까지 올라가 한명도 빠짐없이 골인했네요 한나랑 기분좋게 즐섹하고 내려와 형님들모시고 집까지 무사귀환~ 형들이 이런곳이 있었냐며 아주 좋은곳이라고 극칭찬하시네요~ 늦은시간에 갔는데 신경써줘서 고마워요 전지현팀장님 다음에도 믿고 또한번 들리겠습니다

호빵맨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매번 눈팅만하다가 그전부터 관심있었던 풀!싸!를가봅니다 저녁에 친구와 간단하게 한잔하기로 만났는데 친구놈이 자꾸 바람넣는 바람에... 얼른 폰으로 접속해 전지현팀장님 전화번호를 입력하고 전화합니다. 룸에서 기다리면서 친구랑 맥주한잔하고 초이스 해도 된다고 물어보니 괜찮다고 말씀하시더군요.. 위치랑 가격 설명 대충듣고 바로 고고씽~ 입구에 전지현팀장님 친절하게 마중나와 주시고... 센스 굿 ! 룸으로 안내받은뒤 이런저런 설명해주는데 처음가보는 풀싸롱이라 떨리고 궁금한것도 많고해서 설명만 5분정도 들은거같네요. 전지현팀장님 나가고 친구랑 맥주먹으면서 노래만 주구장창 불른듯했습니다. 지칠무렵.. 전지현팀장님 들어와서 초이스실로 모신다고 하더라구요 사실 굉장히 떨렸답니다 ㅋㅋ 저희 말고도 사람들이 많더라구요~ 초이스실 내려가서 전지현팀장님이 사주는 토마토주스 한잔마시며 초이스실로 들어갔습니다. 언니들 20명조금 넘게 앉아있었는데 매번 오피랑 안마만 갔었는데 와꾸가 비교적 꽤 좋았습니다.(떨어지는언니들도있었지만..--) 눈에 들어오는 언니가 있어서 초이스.. 여진이라는 언니! 이름은 남자 이름 같은데 꽤 이쁩니다. 몸매도 좋고.. 초이스 하고 나니 전지현팀장님 잘골랐다고 마인드좋은언니라고 귀뜸해주네요 ㅋㅋ 친구는 전지현팀장님이 추천해주는 언니로 초이스! 룸으로 올라가서 파트너 앉히고 룸타임 시작! 신고식?같은거하면서 전투서비스라는게 들어오고 아 좋네요~ (생각보다 짧아서 아쉽긴했습니다ㅋㅋ) 얼큰하게취해서 춤추면서 노래하고.. 파트너랑 대화도잘통하고 스킨쉽도 자연스럽게.. ㅎㅎ 시간이 후딱지나가서 아쉬운 1차가끝나고 에프터시간... 너무흥분되서 빨리 올라가고 싶더라구요ㅋㅋㅋ 에프터가서도 서비스정신이 좋다는게 느껴지는 시간이였습니다. 아.. 슴가가 잊혀지지않네요 C컵.. 자연산...쳐지지않고 볼록솟은 부드러운 슴가가 잊혀지지가 않아요 다음번에도 같은언니를 찾을거같은 예감이..

두리둥싱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전지현팀장님 어제 5섯명 아시져? 8시 이전에 가려구 했는데 8시 넘어버린...ㅠㅠㅠ 무튼 8시에가서 밥도 안먹고 거기서 라면먹고ㅋㅋ 요즘 날씨 쌀쌀해서 아가씨 걱정 많이 했어요 아가씨 하나도 없을줄알고ㅠㅎ 라면다묵고 초이스하는데 그걱정 싹~가신듯^^ 초이스33명이나 보여줘서 친구놈들앞에서 기왔장좀 세웠어요ㅎㅎ 결국 첨에 두명 바께 초이스 안했지만--; (미안해요...힘들게해서ㅋㅋㅋ) 친구놈 두명 초이스 이후 전지현팀장님이 계속 초이스 보여줘서 결국 다 파트너 끼고 물고빨고 잼있게 놀면서 친구놈들이랑 오랜만에 우정짠도 거하게 하고~ 아주 어제 술먹다 훅 가는줄 알았습니다ㅎㅎ 아가씨도 맘에들고 친구놈들이랑 함께 할수있다는게 정말 기분 째지더군요 테이블다끝나고 모두 구장으로 올라가 열심히 운동함...;;; 제가 제일 늦게 나오긴했지만 친구놈들 다 전지현팀장님 얘기하면서 고생했다고 술한잔 나중에 꼭 한번 같이 하고 싶다는군요^^ 저희는...그이후로 계속 달렸습니다만...ㅎㅎ 무튼 어제 정말 잼있게 놀다갑니다 전지현팀장님^^ 담에 같이 한잔 꼭해요!

하하호호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지난 토요일날 중학교때 친한 동창놈을 오랜만에만나 초저녁부터 달리기 시작했다 오랜만에 본지라 이런저런 수다도 떨면서 재미잇게 술을 마시고있는데 친구놈이 슬슬땡긴다고 하길래 어딜갈까 고민하던중 친구놈하고 같이 잼있게 놀수있는곳을 생각하는중 그래도 풀싸롱이 괜찮을거 같아 요즘평이 좋은 전지현팀장님에게 전화를하고 출발.. 신사동 먹자골목에서 택시를 타고 10분만에 역삼동까지 도착하니 9시가 다 되어간다. 업소피크시간은 아직 아닌지라 초이스를 널널하게 할 수 있었다. 전지현팀장님 언니를 데리고 들어오는데 아직 이른시간이라 그런지 언니들 상태 양호 표정도 밝고 쌩쌩하다... 예전에 한번 늦은 새벽시간에 찾았더니 언니들 눈풀리고 지친기색들이 완연해 데리고 놀기 힘들었던 기억이 난다. 역시 이른 시간에 찾아야 언니들 눈빛이 살아있다. 그래야 쌩쌩한 언니들 맛볼 수 있으니.. 피크 시간에 찾아서 3~4명보고 별로 마음에도 들지 않는 언니들과 노는 경우도 종종 있으니 흰님들 되도록이면 이른시간에 한번 찾아보시길... 역시 초이스가 수월했다. 34명중 마음속으로 서너명 점찍어 놓은 다음 일단 언니들 퇴실시켜놓고 전지현팀장님에게 누구누구를 지목하며 어떤 언니가 괘안냐고 물어봤다. 추천언니의 기억을 더듬어 보니 얼굴이나 몸매 상태 양호한데 다만 걸리는게 피부가 약간 까무잡잡하다는것. 누군가는 태닝한것같은 까무잡잡한 피부를 좋아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내 개인적인 취향은 하얀살결인데.. 그래도 얼굴 몸매 상태 양호했기에 주저없이 초이스.. 친구도 마음에 드는 언니 초이스 마치고 언니들입장. 옆에 앉혀 놓고 바로 허벅지부터 쓸어보는데 피부가 다행스럽게 보드랍다.. 후끈달아름..ㅠ 흑인이 피부가 좋다지아마??ㅋㅋ (그렇다고 진짜 까만건 아니고 살짝 까무잡잡) 맥주 양주 섞어 폭탄주말아 한잔씩 돌려 마시고 간단한 호구조사 마치고 언니들의 인사 받았다 인사 마친 후 우리도 탈의 항상 풀 다니면서 느끼는거지만 업소 갈 생각 있는 날이면 속옷에 신경좀 써야겠다는.. 팬티한장 달랑 남겨놓고 벗고노니 속옷 그지같은거 입고 있으면 왠지 쪽팔리단 생각이 든다.. 전투가 시작되고 파트너의 입놀림 혀놀림을 느끼며 지그시 눈을 감고 비제이를 즐긴다. 역시나 쌩쌩한 상태라 그런지 빨아들이는 흡입력이나 입놀림이 강하다. 전투를 마친 파트너를 앉혀 놓고 나도 몸 여기저기를 주물럭거렷다 연신 살 맞대고 붙어서 마시고 노래부르고 애무하며 노는게 역시 북창동식보단 깔끔하다. 룸에서 즐기는 시간이 빠르면 빠를수록 재미있게 놀았단 증거일텐데 룸 입장한지 얼마 되지 않은 듯 한데 벌써 구장 올라가라고 한다. 파트너 맛보러 구장 올라갔다. 착착 감기는 보드라운 살결. 내 위에서 연신 쉬지않고 찧어대는 파트너의 방아. 보통 나도 그리 길게 하는편은 아니지만 이날은 왠지 궁합이 잘맞는지 거의 30여분간 피스통 조절 해가며 잘도 유지해 나갔다. 역시나 내가 오늘 첫 개시였단다. 처음부터 힘 많이 들었다고 애교떤다. 사실 나도 좋으면서도 무지 힘들었다. 다음부터 풀 방문할때는 절대 10시를 넘기지 않으리라 생각하는 하루였다. 파트너 고생했다고 3만원 챙겨주고 마무리 했음. 전지현팀장님 덕에 즐거웠고 다음에도 잘부탁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