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리쉬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마사지를 찾다가 근처에있던 마린스파에 전화하니 바로 방문하면 된다고해서 도착했습니다. 식당도 있고 수면실도 있고 흡연실도 넓고 테이블도 많네요 씻고 흡연하고 쉬고있으니 10분후 바로 직원이 부르고 안내해주네요  마사지방으로 이동해서 방으로들어왔고 잠시후 관리사분이 인사하면서 들어오고 마사지를 시작하시는데 압이 상당히 좋네요 강 약 조절도 잘하고 마니 뭉친곳은 조금 아프다 할정도로 압을 강하게 해주시는데 받고 나면 금방 시원해 집니다 상체부터 하체 발마사지 순위로 마무리를 해주십니다 전립선 마사지는 짜릿함을 느꼈고 마사지받는동안에 심심하지 않게 해주고 이야기를 많이  나누다 보니 분위기는 밝아졌습니다 그렇게 마사지를 기분좋게 받고 매니저 언니는 소민이 라는분이들어왔네요 외모도 이쁘고 몸매도 슬림하고 괜찮네요. 슬래머에 정석인듯요 문을 잠그고 상탈을 한뒤 서비스를 시작해주네요 애무하는데 혀놀림이 현란한 스킬로 정신못차리게 만들어줍니다 바로 입속으로 넣어버리는데 비제이를 따듯하고 처음에 부드럽게 해주는데 손으로 감싸쥐더니 입으로 비제이하며 핸플링을 해주네요 적극적으로 빨아주더니 신호가 와서그대로 발사하네요 마무리로 청룡까지 소민씨가 가는길까지 배웅해줍니다  나와서 너무 괜찮아서 물어보니 직원분이 소민씨라고 하네요. 마사지가 다 끝나고 사우나에가서 편하게 잘 쉬다 왔습니다

마싸최고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몸도 피로하고 해서 마사지나 받으러 갈까 해서 마사지를 받으러갔네요 신논현 역에 있는 마린스파가 눈에 띄여서 마린스파로 정했네요 ㅎㅎ 도착하니 직원분이 착하게 안내를 해주시더라고요 안내를 받고 마사지를 받으러 들어가니깐 30대 초중반인 관리사분이 들어오더라고요 아픈부의를 말하니 그부분을 집중적으로 마사지를 해주셨어요 뭉쳐잇어서 몸이 피로했는데 마사지를 받으면서 뭉친곳이 다 풀렷어요 너무 만족스럽고 좋네요 마사지를 다받고 서비스 언니가 들어왔어요 이름은 소민이라고 하네요 외모도 너무 이쁘시고 몸매가 진짜 좋네요. 들어오자말자 상의탈의를 하는데 후끈후끈 달아오르더라고요 몸매도 완벽한데 얼굴도 너무 미인이라 너무좋았어요 제 BJ를 해주는데 바로 사정할꺼같더라구요 스킬이 너무 좋아서 얼마 참지못하고 사정을 해버렸어요 마인드도 너무좋고 대화도 잘해주고 해서 너무 좋앗어요 직원들도 친절하고 너무 만족스러웠네요. 마사지도 시원하고 서비스 언니도 좋았습니다~!

압구정살쾡이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방으로 들어올때부터 끝날때까지 시종일관 웃어주며 마인드가 매우 바람직한 언니였습니다 뽀얀피부 그리고 아기처럼 결또한 좋습니다 그런 외모와 마인드에 비해 몸매는 어마무시하네요 , 상의탈의하는데 가슴 두쪽이 덜렁하고 튀어나오는데 솔직히 깜짝놀랬습니다 쳐진 가슴이아니라 아주 자리가 잘잡힌 예쁜 가슴인데도 불구하고 사이즈는 무려 자연 C컵이라는게 참 좋았습니다 반전 몸매를 가진 그런 언니였네요 서비스 또한 훌륭합니다 몰입도가 참 좋고 터치에 관해 큰 거부감도없으며 혀스킬과 흡입력또한 대단했습니다 마지막엔 포근히 안기며 핸플을 해주는 모습에 잠시나마 연애감을 제게 선사시켜준건 화룡정점이라 볼수있겠네요 겉모습과 반전매력이 있는 아주 응큼한 언니였습니다 오늘도 역시나 흠잡을데가 없는 마린스파에서 즐달하고 나왔습니다 ^^

마싸넘버원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오랜만에 일보러 강남 나올일이있었는데 생각보다 일찍 끝나게되서 시간이 남더라구요~ 역시나 이런 짜투리 시간은 마사지를 받는게 최고 아니겠습니까? 가끔 한번씩 가던 신논현 마린스파 생각이나서 근처이기도 하고 부랴부랴 동기와 발걸음을 재촉했네요 ! 올때마다 그렇지만 항상 마린스파는 뭔가모를 편안함이 있는 업소입니다 ㅋㅋ 분위기 자체가 조금 클래식? 한 대중목욕탕 연상이 되는데 부담스럽지도 않으면서도 참 편하네요 ! 대기가 많이 없어서 바로 가능하다는 스텝분의 안내에 서둘러 씻고 나왔습니다 ㅋㅋ 담배한대 후다닥 펴대고 바로 안내해주는 마사지실로 입장했네요 잠깐 기다리고 있으니 관리사님 들어오십니다 ~ 스파를 막 처음 다녔었을땐 마사지 잘 하시는 관리사님 나중에 또 지명하려고 예명을 물어 보곤 했었는데 마린스파는 개인적인 생각으로 굳이 성함을 안여쭤봐도 모든 관리사님들이 건식마사지는 하나같이 최고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ㅋㅋㅋ 개개인마다 조금 마사지 하시는 스타일? 이 다르시다 보니 올때마다 새로운 관리사님께 마사지를 받곤합니다 역시나 오늘도 관리사님 손길,손압 정말 장난 아닙니다 제가 전날 과음한턱에 오늘 업무볼때도 술이 안깨서 정신없었는데 마사지 받으면서 진짜 술이 다 깨버렸네요 신기합니다 ㅋㅋ 마지막 전립선 마사지는 크 ~~ 말해 뭐합니까 너무 좋습니다 제 똘똘이도 기분이 좋은지 반응이 바로바로 오더라구요 전립선 마사지가 마무리되고 잠시 후 ! 마린스파 ACE 연아느님께서 등장하시네요 ~ 한번씩 후기나 같이 왔던 지인 통해서만 이야기를 들었지 직접 보는건 처음입니다 ㅋㅋㅋ 경쾌하게 오빠 안녕하세용~~ 하면서 들어오는데 들어오자마자부터 기분좋게 하네요 얼굴도 예쁘고 바디라인 훌륭합니다 ~ 관리사님 퇴장하시고 연아님과의 간단한 대화를 나눈후 상탈과 함께 본격적으로 서비스 시작합니다 홀복을 입지않은 몸은 더 훌륭합니다 ㅋㅋ 그냥 보기만해도 꼴려버리네요~~ 제 가슴부터 천천히 애무해주는데 혀놀림이 예사롭지않습니다 금세 꼭지가 발기 되버리네요 ㅋㅋㅋ 중간중간 신음소리를 내주며 천천히 내려가는데 와 진짜 BJ하는 스킬이나 해주면서 내주는 그 침소리부터 후루룹 후루룹 츕츕 이러는데 그 모습이 시각적으로 그리고 듣는소리 청각적으로 온몸이 소름돋을만큼 흥분됩니다 핸플도중에는 한손으로 제 몸을 휘어주며 입은 또 다시 꼭지를 공략해주네요 정말 버틸수가없어 바로 신호를 주고 발싸 해버렸습니다 ㅠㅠ 시원하게 사정후 청룡까지 깔끔하게 해주는데 퇴실할때까지도 쉬지않고 저를 배려하며 어색하지않게 대화하며 나갈때까지 기분좋게 만들어줍니다 ! 역시나 ACE는 왜 ACE인지 연아씨가 보여줬으며 마린스파는 하나같이 언니들이 참 마인드나 서비스적이나 와꾸나 빠지는게 없는 업소라고 느끼며 가벼운 마음으로 업소를 나섰네요 ㅋㅋㅋ 오늘 다녀오니 한동안 참았던 유흥의 불의씨를 다시 샘솟게 만들어주었습니다 마린때문에라도 자주 강남을 나가고싶네요 ㅋㅋㅋ

마담소냐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집에서 뒹굴거리다 너무 심심했는지 자연스레 마사지 생각이나네요.. 여기 저기 찾아보다가 마린스파가 눈에 딱 들어옵니다~ 예전에 한번 가보니 예약제도 아니고 제가 원하는 시간대에 그냥 찾아가면 됐었던 기억이 있어서 부랴부랴 예전 기억을 더듬어 찾아서 들어갔네요 한창 좀 몰릴시간대여서 그런지 사람이 꽤나 많더군요 ㅠㅠ 한 30분정도 대기가 있다는 이야기에 알겠다고 하고 온탕도 들어갔다가 건식사우나도 했다가 시간좀 보내고 나왔네요~ 몸이 노곤노곤 해지면서 시원하게 캔 음료수 한잔하고 기다렸네요~~ 어느덧 제 차례가 되어 마사지실로 입장했습니다~! 부푼 기대감으로 방에서 기다리고있자 30대 초반으로 보이는 젊은 분이 짧은 치마를 입고 들어오시길래 이상해서 저 투샷 아닌데요 이야기 하니 아 저 관리사에요 라고 대답해주시네요 너무 젊어보이셔서 착각했다라고 이야기하니 어머그래요? 하시면서 좋아하시네요 ~ ^^ 이상한 기분이 들었지만 마사지가 시작된순간 내가 바로 마사지사다!! 라는걸 보여주기라도하듯 목부터 시작된 그분에 손맛에 저도 모르게 감탄사가 연발로 튀어나왔습니다 받아 본 사람들은 안다는 명인의 느낌이 나는 손맛 여기서 느껴 볼수 있었습니다~~ 관리님께서 말씀하시길 웃으면서 이렇게 실력있는 쌤들있는곳은 찾기가 힘들다라고 하네요~ 말을 듣는사람의 입장에선 에이 뭐 그냥 어필하네라고 생각할수도 있지만 진짜 손맛으로 보여주시는 분이며 예전에도 마린스파에서 마사지를 너무 시원하게 받았던 기억이 있으니 역시나 겉모습이던 뭐던 본게임 전에는 판단하면 안되겠구나 라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전립선까지 다 받고 이제 남은건 서비스~ 노크소리와 함께 매니저가 입장하는데 살짝 약통의 몸매에 키도 크고 시원시원한 미소의 언니가 들어옵니다 " 오빠 안녕하세요 " 이름은 소라라고 하네요~~ 너무 마른 여자를 싫어하는지라 아주 몸매가 제가 딱 좋아하는 취향의 언니가 들어왔습니다~ 얼굴또한 아주 예쁩니다 눈웃음에 절로 녹게 생겼네요 어서 빨리 소라언니의 몸이 궁금해집니다 마사지는 잘받았느냐 불편한건 없었냐면서 사소한 대화를 이어가다가 상의를탈의하며 서비스 시작합니다 위에 올라오더니 기본 애무를 시작해주는군요 제 꼭지를 쓱쓱 혀로 문지르며 쭙쭙 빨아대는 이 흡입력 아 좋습니다~~ 천천히 내려가며 후루룹 후루룹 해대는데 똘똘이에 도착한 순간 아~~BJ가 아주 그냥 일품입니다 제가 좋아하는 침소리를 내며 빨아주는데 핸플시에도 리드미컬하게 소리내며 미치는줄 알았네요 그모습을 보는 시각적 신음소리와 빨아주는 소리의 청각적인 효과도 아주아주 만족했습니다~ 신호가와 말을해주니 입으로 받아주는데 입사까지 시원하게 마무리 했네요 가글로 깨끗하게 마지막까지 해줍니다~ 소라언니의 배웅으로 퇴실하니 실장님께서 출출하시면 식당에서 라면이나 짜파게티도 이용 가능하니 한그릇하고 가라 권유해주시길래 살짝 굶주린 배까지 아주 기분좋게 채우고나갔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