싹다박어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오랜만에 마린스파에 전화하여 대기를 물어보니 대기가 길지 않다는 말에 냉큼 운전대를 잡고 방문하러 가봅니다 가게입구에 발렛파킹을 맡긴다음 업장으로 들어갔습니다~ 입구에서 계산을 하고 안에 계시는 실장님께 매니저분 추천좀 해달라고 하니 일한지 얼마안된 NF를 해주신다며 성형느낌 거의 없는 민삘의 처자라고 알겠다고한뒤 부랴부랴 샤워를 하고 나왔습니다~ 잠깐 담배한대를 피고 오니 바로 스텝분의 안내로 입장! 들어가자마자 바로 관리사님께서 인사하고 들어오십니다 키는 그렇게 크진 않은 아담한 사이즈에 매우 큰 둥근 안경을 쓰고 계시네요 외모로 봐선 30대 초반? 정도로 보입니다 시작할때 발부터 하시는데 뭔가 특이하네요 대다수 관리사님들은 목 이나 등부터 시작을 하시는데 시원하게 발바닥을 꾹~꾹 눌러주시면서 풀어주십니다 제가 말하는걸 좋아해서 말을 몇번 걸어봤는데 수줍으신지 대화가 쭈욱 이어지진 않네요 허나 친해지면 쉽게 말을 트실 분인거같습니다~ 그렇게 온몸을 관리사님께 맡겨놓다 보니 몸이 쫘악 풀리면서 노곤노곤해진다는 느낌이 올무렵! 똑똑~ 노크소리와함께 살짝 애교섞인 목소리가 들렸는데 안녕하세용~~오빠 하면서 매니저 들어오네요 얼굴 진짜 예쁩니다 민삘 확실하구요~ 살짝 긴 머리가 얼굴을 더 돋보여주게 만드네요 의상은 또 가슴이 파인 옷을 입었는데 꽉찬 B컵정도됩니다 몸매가 참.. 죽이네요 ㅎ 예명은 혜진이라고 합니다 관리사님 나가시고 상의탈의하는데 역시나 들어올때 느꼈던 것처럼 봉긋한 가슴이 보기 좋네요 꽉차고 실합니다 제 꼭지부터 후루룹 맛있게 빨며 천천히 아래로 내려가는데 갈길없는 저의 손은 봉긋한 가슴으로 향하였습니다 살결이 엄청 부드럽네요 좋은향기는 덤인듯합니다 부드러움과 향에 취하다보니 어느덧 제 손은 엉덩이를 또 유린하고 있었습니다 혜진언니 역시 질수없다는 듯이 혀와 핸플로 제 몸을 쉴새없이 농락하고 있네요 저도 멈추지 않고 조물조물 엉덩이를 만져댔습니다 아 이 탱탱한 느낌에 중독될거같네요 집중하고 느끼고 있다보니 신호가 와 혜진언니의 입에 부르르 떨며 시원하게 사정했습니다~ 오빠 그렇게 좋았냐고 물어보는 대답에 " 너에게 실수할뻔할 정도로 좋았다 " 라고 대답해주니 " 아~앙 " 하면서 부끄러운 얼굴을 하고 어깨를 툭 쳐주는데 그 모습마저 녹아 버릴뻔했네요 ㅎ 기분좋게 혜진언니의 배웅을 받으며 또 오겠다고 약속을하고 마린스파를 나섰습니다^^

싹다박어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날씨가 참 좋네요.. 햇볕도 쨍쨍하니 손잡고 행복하게 걸어다니는 커플들이 마냥 부러울따름입니다.. ㅠㅠ 오랜만에 퇴근도 빨리하기도 했고 외로운마음 달래고.. 일로인해 지친 몸뚱아리에게 힐링을 선사하고자 동기녀석과 자주가던 마린스파로 향했습니다 하드한 업소는 미련만 남을뿐이니.. 도착하여 입구에서 계산후 업장으로 들어갔습니다~ 대기시간이 조금 있어 동기와 함께 사우나 즐기며 대화하면서 천천히 나왔네요 씻고 나와 담배를 태우며 음료수 한잔하고 있으니 설레는 마음 감출수가 없어지네요 어느덧 저희 차례가되어 마사지실로 입장했습니다 마인드 좋은 언니로 꼭 부탁드린다는 당부와함께 떨리는 가슴 안고 기다렸네요~ 관리사님은 선 관리사님이라고 하십니다 여기 관리사님들은 하나같이 실력들이 출중하십니다 예전에 여쭤봤을때 마사지를 전문적으로 배우신 관리사님들이 다수라고 하시더라구요 업장마다 찜,오일등 스타일이 다르게들 운영하시지만 여기는 오로지~ 건식마사지! 하나로 제 몸을 힐링시켜주십니다 마린스파 자주 다니시는분들은 공감하시리라 생각하네요 그중 선관리사님은 전립선이 특히 기억에남네요 오일을 바르고 사정없이 자극을 해주시니 정신을 못차릴 지경입니다~~ 그래도 매니저분 들어오기전까진 정신을 차려야겠죠~^^ 시간이되어 매니저가 들어옵니다 보자마자 속으로 " 와 " 라는 말이 절로나왔네요 안녕하세요 하고 웃으면서 인사하는데 미소에 넉다운 됐습니다~~ 관리사님과 매니저와 잠깐 함께 있는 시간이되었는데 빨리 매니저와 단둘이 있고 싶어졌네요 관리사님 마무리하고 나가시자마자 예명을 물어보니 규리라고합니다~ 성형을 전혀안한 민간인 느낌에 정말 예쁘게 생겼습니다 몸매또한 슬림하면서 하얀색 계열의 옷을 입었는데 너무나도 잘어울리네요 긴 웨이브들어간 머리가 참.. 오늘 계탔다 싶었습니다 ㅎㅎ 상의탈의하고 제 가슴부터 똘똘이까지 후루룹 쭈압쭈압 소리를 내며 맛있게 빨아대기 시작하니 시각,청각적으로나 너무나도 흥분이 되었네요 이렇게 예쁜 언니가 제 몸을 유린하고 있다니 순식간에 반응이와 신호를 주고 사정을 하고 말았습니다.. 청룡서비스까지도 오랫동안 모조리 뽑아 먹을듯이 아 정말 미치는줄 알았네요~~ 서비스가 끝나고 잠깐 대화를 하다보니 규리매니저는 들어온지 얼마안됐다고 합니다~ 내가 꼭 지명하고 또 오겠다는 마음을 가지게끔하는 마인드좋고 서비스 그리고 와꾸는 더 훌륭한 매니저를 만나고와서 오늘하루 힐링받은 느낌이네요 ㅎㅎ

압구정살쾡이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신논현 마린스파 방문했습니다~~ 방문전에 간단하게 전화로 대기시간 여쭤본뒤 최대한 빨리오면 대기 없이 가능할거같단 말에 부랴부랴 서둘러 업소로 향했네요~ 도착해서 간단하게 샤워한뒤 스텝분의 안내로 바로 마사지실로 입장했습니다~ 관리사님 들어오시자마자 마사지 시작 압은 처음엔 약하게 하시다가 점점 후반부에 쎄게 하시더라구요 아마 손님의 말에 맞춰서 진행하시려고 일부러 그러신거같습니다 들어오시면서 압 강하게 받고싶으면 말해달라 하더군요 세심하게 하나하나 만져보면서 체크해주시고 뭉친곳들은 바로 풀어주어야 된다하시면서 아주 시원하게 60분동안 마사지를 받았습니다 깜빡하고 관리사님 예명은 못물어봤는데 대충 나이는 30대중후반으로 보이시고 대화도중에 기억나는건 오신지는 얼마안되셨다고 하네요 ... 15분의 서비스를 해줄 매니저는 수빈 매니저였습니다 굉장히 슬랜더한 언니며 고양의 상의 외모를 가졌네요 짧은 숏커트 머리를 한 언니인데 헤어스타일이 너무 잘어울렸습니다 묘한 섹시함을 풍기는 언니네요 어색하지 않게 이런저런 대화도 잘 유도 해주며 보기와는 다르게 말투가 차분합니다 상의 탈의후 서비스 시작하네요 겉모습과 말투하고는 다르게 서비스는 저돌적인언니네요 애인모드도 좋고 요리조리 아주 맛있께 빨아주는데 아 정말 이 스킬을 5분이상 버틸 회원님들 없다고 보네요 립갑이 보통이 아닙니다 혀를 감아 내려오는 bj는 압권이네요 립서비스가 훌륭해서 이어지는 핸플에 바로 항복하고 말았습니다 ㅠㅠ 발사후에도 계속 bj를 해주는데 아 너무 찌릿해서 그만이라는 말을 뱉어버렸네요 청룡서비스후에도 마치 저를 남자친구인마냥 " 기분좋았어? 난 좋았는데 어땠어? " " 오빠꺼 또 보고싶을거야 " 등등의 이야기를 해주는데 저도 모르게 조만간 또 올테니까 나 기억하고 있으라는 말과함께 아쉬움을 남게끔 만들며 퇴실을했습니다~ 조만간 또 방문하리라는 굳은 마음을 가지고 나왔네요~~!!

마싸넘버원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마린스파..오늘 빨간날 어린이날인데도 불구하고 먼저와서 기다리는 분들이 꽤나 있네요 ㅎㅎ 전화를 하고 오지 않았는데 전에 한번 봤었던 소라씨 지명되냐 물으니 된다고합니다 ㅎㅎ 다행히 운이 좋았네요 지명잡고 사우나로 들어가 씻고 좀 기다리다가 제 차례가 되어 설레는 마음을 안고 마사지실로 입장했습니다~^^ 들어가서 핸드폰으로 뭐 잠깐 보고 있는도중 관리사님께서 들어오시네요 상의탈의하고 누워있으니 마사지 시작하십니다 마린스파 올때마다 느끼지만 관리사님들 하나 같이 손길이 프로급 전문가스럽습니다 ㅎㅎㅎㅎㅎ 약간 슬림하신 분이였고 이름은 차 관리사님이라고 하시네요 개인적으로 압이 너무 잘맞아서 시원하게 잘받았습니다 건식부터 시작해서 오일 전립선 이렇게 진행해주시네요 대화또한 재밌게 하느라고 시간가는줄 모르고 받았네요 마지막에 전립선 마사지 해주는데 제 의지와 상관없이 불끈불끈 기립해버립니다.. 이정도까지 커질줄몰랐는데 민망스럽기도 하지만 몹시나 기분이 좋네요 ㅎㅎㅎㅎ 찐~~~한 전립선이 압권이십니다 어느덧 시간이 되었는지 노크 소리와함께 매니저분 들어오네요 지명했었던 소라씨가 입장을하고 얼굴을 알아봤는지 '어?' 합니다~~ 관리사님께서 계신지라 반가운척 못하고 누워있었네요 ㅎㅎ 관리사님 나가자마자 지명했다고 너스레를 떨면서 얘기좀 하다 서비스 시작합니다~~ 나이는 20대 중반정도 되구요 서비스 시간이 15분이라 항상 짧게 느껴지는건 저뿐만이아니라 모든회원님들께서 느끼시리라 생각하네요 ㅠㅠ 많이 아쉽습니다 기본 애무부터 비제이 핸플 입싸 청룡까지 소라매니저는 저번에도 그랬지만 저를 남자친구마냥 만들어주십니다 ㅎㅎ 애인처럼 너무나도 기분좋게 해주세요~~ 처음부터 마무리하고 나올때까지 시종일관 웃어주며 저같은 쑥맥을 제가 어색하지않게 대화를 리드해주며 퇴실까지 무엇하나 빠지지않은 제 개인적인 소견으로는 완벽한 매니저라 생각합니다 ㅎㅎ 다른 회원님들도 강추드리며 꼭 한번 접견해보시길 바래여~

잼나네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제가 오피를 안 가고 건마나 스파를 가는 가장 큰 이유는 마사지를 제대로 받느냐 아니냐의 차이인 것 같은데요 오피는 사실 말이 오피지 그냥 아무 목적없이 연애만 하는곳이고 스파야 말로 진짜 피로도 풀수있고 일석이조인것같네여 ^^ 마린스파도 좋아서 마사지를 받으러 자주 갑니다 이번엔 주간에 방문하게 되어서 마사지를 더 기대하게 되었네요 음료수 하나 마시면서 기다리니 스탭분이 안내하러 오네요 방에서 기다리니 바로 관리사님이 들어오시는데요 이름은 진 관리사님이라는 분인데 제가 본 관리사중 마사지실력은 가장 최강입니다 여리여리 하신데 생각보다 손가락 힘도 제법 있으십니다 한시간 동안 일부러 말도 붙여보면서 받는데 시간이 금방금방 가네요 마무리 전립선을 받는데 다른 분들한테 받는 거 보다 훨씬 자극적입니다... 진짜 쌀뻔하기도 했지만... 다행히 조절에 성공했고 관리사님을 보내드렸습니다... 진 관리사님 이후에 들어온 언니는 하나 언니입니다 이 언니 건강한 느낌인데 키는 160정도에 몸매가 라인이 좋습니다 들어오자마자 홀복을 탈의하고 공격적으로 서비스가 들어옵니다 입의 압이 얼마나 좋은지 아까 전립선으로 달구어 놓은게 식지도 않았는데 바로 BJ가 들어오는 바람에 정신집중하느라 고생했네요 ㅠ 가슴도 만지고 엉덩이도 만지며 플레이 하다보니 GG를 안칠 수가 없었습니다 언니가 고생했다고 뒷 마무리해주고 에스코트해서 스텝분에게 안내해주시네요 진 관리사, 하나언니 조합이면 어디가도 한손에 꼽힐만하겠네요 강력추천 합니다 재방률 100% 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