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오래만에 월차를 내고 쉬는 날.. 왠지 나른할때 몸을 풀고 싶어집니다. 그래서 이리저리 웹서핑을 하다가 마린스파에 전화를 걸고 방문을 합니다. 계산을 하고 사우나에서 뜨뜻하게 몸을 지지고, 콜라 먹고 있으니, 직원이 찾네요. 직원 안내에 따라서 입장합니다 베드에 누워있자 입장하시는 관리사님. 검정색 짧은 단발머리의 헤어스타일이며 나이는 30대로 보이는 관리사님입니다. 아담하고 슬림해서 유니폼이 컴팩트하게 보이는 체형 동경의 마사지 관리사인만큼 마사지 능력은 탁월합니다. 그리고 동경의 마사지 관리사님들 연령이 타업소에 비해 낮은편이다보니 말이 잘통하는 관리사님이 많았는데 차관리사님도 젊으신데다 대화센스도 있어 마사지 받는동안 심심치 않게 받았습니다. 클라이막스는 서혜부 마사지. 부드럽게 서혜부를 마사지 해주시니 존슨이가 고개를 슬슬 드는데... 쭉쭉빵빵한 미나 등장에 존슨이는 더욱 바짝 성을 냅니다. 웃으며 작별을 고하시는 차관리사님. 제 얼굴에 팩을 해주는 미나. 얼굴을 보니... 검정색 내추럴 롱헤어의 헤어스타일. 와꾸는 굉장히 이쁘네요 . 키는 정확히 가늠을 못하겠으나 165는 넘을듯하며 약간 글래머러스한 몸매의 언니입니다. 검정색 원피스 복장과 가슴이 굉장히 섹시한 느낌. 상탈하니 생각보다 슴가는 크지 않더군요. B컵정도? 촉감은 상당히 탱탱하기에 만질때 손맛은 있더군요. 열심히 제 가슴을 애무하며 핸플을 하다 Bj. 친절하게도 힙을 제가 손이 닿는 위치에서 Bj를 해주기에 탱탱한 힙과 팬티에 도끼자국을 만들여~~ 만지작~~ 도끼자국을 만드는데 심취하다보니 어느덧 신호가 와서 그대로 발사... 퇴실 합니다

짤랭이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쉬고 있다가 바로 나와서 택시를 타고 출발했습니다 바로 도착했네요 택시 내리자마자 입장! 들어가서 계산하고 사우나하고 나오니 방안내해주네요 40대정도 되는 관리사분 입장 마사지 받네요 시원하게 잘 눌러줍니다 적당히 몸 좀 풀어줬다 할 때쯤 전립선 마사지해주네요 야시시하게 잘 만져주기에 느끼기 충분 까딱했으면 관리사한테 사정할 뻔~ 곧이어 마무리언니가 입장하네요 그리곤 관리사는 퇴장 언니 가볍게 터치로 섭스 시작합니다 손으로 흔들면서 혀로는 저의 꼭지 낼름낼름~ 그리곤 입으로 저의 흥분된 물건을 빨기 시작하는데 잘 빨아서 오래 참을 수 가 없었네요 손으로는 언니 가슴 만지며 느끼다 보니 신호는 더욱 더 빨리 오고 금방 발사! 입안 가득 발사! 언니 이름 연아라고 하네요~ 괜찮은 언니입니다! 얼굴도 이쁘고 가슴도 크고~ 기회되면 만나보는 게 좋은 언니인듯~

지훈사랑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이번에는 주간에 들려봤어요 아침에 조조 이벤트가 있다고해서~ 돈도 아낄겸, 주간은 어떤가 한번 볼겸 해서 들리게 됐네용 이른 아침이라 그런지 사람이 없어서 좀 편하더군요 역시 야간보다는 사람이 적어서 그런지 여유로웠네요 마사지를 받는 방으로 들어가서 잠시 기다리니 마사지 관리사분꼐서 들어오셨어요 야간에는 못보던 분인데 슬림하시고 괜찮으시더라구용 주간 마사지사분들도 야간이랑 다름없이 실력은 뛰어나더군요 주간이라고 좀 덜하다 이런건 전혀 없었습니다 어느 시간에 와도 정말 좋은것 같네요 그리고 아침이라 그런지 마사지사분도 활력이 넘치셔서 기운넘치게 마사지를 받고 왔어요 주간에도 나쁘진 않네요 돈도 절약되고 가끔씩 아침에도 들려야겠습니다. 그리고 서비스 시간에 지우씨라는 분이 들어오셨는데 보통 그런 말 있잖아요 업소갈때는 주간은 걸르고 야간에가야 이쁜언니가 나온다~ 뭐 이런말 있는데 여기는 예외인가봅니다 주간에도 이런분들이 있는것을 보면 말이죠 고양이상외모에 귀여움까지 갖춘 미인형 완전 제스탈 이더라구요 볼륨도 괜찮아서 만질만도 했고 참다 참다가 결국엔 지수씨 입안에 가득 채워버리고 왔네요 언제와도 만족하는 마린 즐달했습니다!

모가지따버리기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요즘 일교차가 심해서 컨디션이 영 꽝이네요 몸이 많이 약해졌나봐요 지인 한명이 추천해준 사우나 겸 마사지 업소가 떠올라서 전화로 위치 물어보고 바로 달려갑니다 차가 없는 관계로 지하철역에서 내려서 뚜벅뚜벅 걸어가는데 역근처라 쉽게 찾았네요. 남성 전용 사우나가 눈에 한번에 들어옵니다 간단하게 씻고 나와서 직원분 안내를 받아 마사지실로 이동합니다. 조금있으니까 30대중반으로 보이시는 관리사님이 들어오시네요 관리사분의 목소리가 애교있고 좋네요 자~ 본격적으로 마사지를 받아보는데요. 한마디로 지립니다. 지려요 이렇게 시원할수가없어요 정말 제가 살면서 받아본 마사지 스킬중에 최고였습니다. ! 압도 압이지만 혈이라던지 정확하게 짚어내서 꼭꼭 눌러주시는데 이때의 쾌감은~ 스트레스가 확 풀리고 손의 기가 저랑 잘맞는듯 따스한 기운이 넘치네요 정신없이 맛사지를 받을때쯤 저를 앞으로 돌리고선 바지를 시원히 벗기시고 정성스레 제 존슨을 어루만져 주시는데 시원한 혈을 눌러서인지 혈관에 피가 파박 들어가는 느낌 좀더 부푼 느낌 굿이네요 자존감을 높여줍니다 좋아서 히죽히죽대고 있는데 노크소리가 들리네요.. 오우 이쁜아가씨 들어옵니다 딱봐도 어린 나보다 한참 어린... 수지양 매의 눈으로 위부터 아래까지 스캔해보니 가슴은 B는 되보였고 관리사님이 나가시고 수지양과 둘만의 시간인데요 어찌나 저돌적인지 요즘 어린친구들 다 이런건지..? 제 위에 올라타서는 시작할게요 라고 하고 시작을 합니다 그 조그마한 입안에 뱀같은 혀로 제 꼭지를 살살 돌려가며 흥분을 시켜주는데 간간히 음~~음~~ 신음소리내주면서해주는데 더 흥분 되더라고요.. 기계적이지도 않고 마치 즐기는듯 적극적인 마인드 가 굉장히 좋았습니다. BJ시간도 길고 핸플 스킬또한 강약 조절을 잘해줘서 10분도 못버티고 발사성공했습니다 오줌지릴뻔 수지양이 입으로 받아주고 청룡까지 해줘서 정말 오늘 제대로 서비스 받고 가는 기분입니다 내려와서 라면까지 뚝딱 해치우니 대만족입니다

린화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더운날씨지만 일어나서 옷을 주섬주섬 챙겨 입고 집을 나섰습니다. 택시를 잡아 신논현역으로 이동 해달라고 말씀 드린 뒤 마린스파에 전화를 해서 대기 손님 많은지 여쭤보니까 지금은 없어서 바로 이용 가능하다길래 기사님께 최대한 빨리 가달라고 부탁드렸죠 도착해서 사우나 이용하고 마사지를 받으러 바로 이동했습니다! 전신을 마사지로 풀었더니 몸이 추욱 늘어지는 가운데 관리사님의 야릇한 전립선 마사지로 인해 거기만 발딱!! 힘이 잔뜩 들어가네요 그리고 기가 막힌 타이밍에 연아 언니 입장합니다.. 연아 언니는 마린에서 오래있기도 했고 제가 건마를 많이 다녀봤지만 서비스, 마인드, 와꾸, 몸매 어느 하나 빠지는 것 없이 완벽해서 제가 접견 해본 언니중에선 당연 으뜸이였습니다... 서비스 할 때엔 야릇한 섹드립도 칠 줄도 알고 남자들 미치는 스킬이며 BJ나 핸플을 하며 젖꼭지를 핥을때.. 저를 올려다 보며 아이컨택 할때 정말 숨이 멎는듯합니다 연아의 화려한 스킬과 눈빛 때문에 흥분의 절정에 빨리 이르렀고 진짜 여기서 더 참을 수 있다면 그건 사람이 아니다 싶을때 연아에게 정말 더 받고 싶은데 못참겠다며 입에 그대로 전부 싸질렀습니다.. 더 받고싶단 말 때문이였는지 제 올챙이들을 입에 머금고도 질퍽하고 끈적하게 BJ를 2분~3분 가량 더 해주더군요.. 정말 너무 황홀하고 좋았습니다.. 즐달이 아니라 행달입니다 행복달림~ 마지막으로 청룡까지 받고 연아에게 오빠 또 올게~ 하고 손 흔들며 작별인사를 했습니다만 너무 좋았던 만큼 현자타임도 길겠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