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김치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마사지 받으러 갔습니다! 이왕 받을거 좋은곳으로 가는게 좋죠! 그래서 탐스파로 향합니다 진짜 제가 생각했을 때 최고로 좋은 곳이 바로 탐스파죠! 규모도 크고 시설깔끔하고 편하게 쉬기 좋고 마사지 오지고, 서비스 지리는 곳이 바로 탐스파이기 때문이죠! 도착해서 계산하고 지우언니를 지명했어요 지난번 방문때 지우언니를 봤었는데 완전 제 스타일이라 꼳힌 언니거든요 깔끔하게 씻고 나온 다음에 방 배정 받고 들어가 누워 있으니 관리사분이 들어오시네요 관리사분이 상당히 젊고 마사지를 대박 잘해주시네요 압도 쎄시고 나이도 젊으시구 센스가 대박이신 관리사님 대박대박 센스있게 말도 잘해 주시구 전립선 할 때도 부드럽게 잘해주시는데 야들야들 너무 좋더라고요 그냥 좋은 기억밖에 안남아 있네요 전립선도 무척 간드러지게 잘해주시네요 야시시한 손놀림에 저의 동생 기립! 그때 방문 열리고 지우언니가 들어오네요 일단 와꾸가 대박에 몸매도 훌륭하고 정말 비쥬얼은 최고중 한명이 아닐까 싶네요 보면 볼수록 이쁘고 그래서 가슴이 두근두근 설레네요 언니 들어와서 올탈하고는 서비스해주는데 역시 좋네요! 서비스에도 정성이 깃들여서 그런지 대박 제대로 즐달한거 같네요 게다가 하드한 서비스는 언제나 일품이죠! 한창 서비스 받으니 마무리까지 얼마 걸리지 않았네요 그래도 시간 꽉 채워서 방에 있어주는데 너무 사랑스럽더라고요 지우언니는 역시 언제나 좋은 감정만을 안겨주네요! 사랑 그 자체입니다^^

죽섹강롱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마사지 일품! 서비스 더 일품! 탐스파를 찾았습니다! 역시 마사지는 받으면 받을 수록 좋죠! (서비스도 마찬가지!) 시원한 마사지 받으니 새사람이 된 것처럼 상쾌하고 편안하고 날아갈 듯한 기분~ 온 몸 빠짐없이 꼼꼼하게 관리받고 나니깐 확실히 받기전과는 다른 사람이 된건 분명했죠 사람이 편해지니 그 다음은 여자 생각~ 물뺄 생각에 기분 좋아지기 시작합니다! 가뜩이나 오늘 만난 시연이 같이 이쁜 언니가 빼주는 물은 언제나 땡큐죠 하루에 2번도 뺄 수 있을 듯 합니다! -물론 주머니가 그걸 허락하지는 않네요- 아무튼 이뿌고 참한 매니저 시연이가 입으로 쪽쪽 빨아주니 저의 동생 오래 참지 못하고 시연이 입안에 가득 발사하고 마무리했네요! 역시 탐스파의 서비스는 언제 받아도 최고인듯 합니다! 마사지와 서비스 두마리 토끼를 잡기에 안성맞춤이죠!

테이키옷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마사지 받고 싶은 생각에 탐스파로 고고 진짜 스파업소 가운데, 제일 마음에 드는곳~ 규모도 크고 깔끔하고, 직원분들도 전부 다 친절하고 좋은 곳~ 게다가 마사지도~ 서비스도 전부다 놓칠 수 없는 곳~ 도착해서 씻고 마사지룸 입장 마사지 받기 시작하는데 마사지가 정말 시원시원한게 그간의 모든 피로가 다 풀렸음 어깨결린것도 지금은 멀쩡해졌고 허벅지 땡기던 것도 관리사분이 정성스레 풀어주고 하니깐 많이 좋아짐 그리고 서비스언니 입장 하은이라는 이름~ 눈 코 입 오밀조밀 있는 예쁜얼굴~ 거기에 색기까지 띄고 있음 피부도 깨끗한데 탄력이 넘침 키는 160 중반~후반 정도?! 적당히 슬림한 몸매에 청순해 보이는 외모~ 그러면서도 한편으로는 섹시해보이는 언니! 그냥 첫인상부터 쩔었던 언니였음 이런 언니한테 서비스 제대로 받고 시원하게 발사했는데 정말 모든걸 훌훌 털어내듯 발사한게 참으로 기분 좋았음~ 이 언니 기본적으로 남자를 요리할 줄 아는 듯~ 마무리까지 깔끔하게 해주고 나와서 샤워 마치고 집오는 데 머릿속에 육감적인 하은이 생각으로 가득차 버렸음 크흡~ 잘 빨고 잘 컨트롤해준 하은이~ 조만간 다시 만나야겠다!

깨비깨빗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할것도 없고 뭐할까 고민해도 떠오르는게 없네요 그러다 간만에 마사지나 받으러 가자 싶어서 탐스파로 고고 도착해서 계산마치고 라커에 옷 벗어두고 씻으러 들어갔지 샤워 먼저 하고 온탕에서 몸 좀 지지다가 사우나로 땀 좀 빼고 나니 조금씩 기분좋아지고 찬물로 헹구고 나와 대기실로~ 대기실에 앉아있으니 스텝이 키번호 물어보고 알려주니깐 바로 모시겠다고 해서 따라 방으로 입장 잠시 후 관리사분이 입장 외모 무난한 편인데 인상이 좋으신 분이었음 마사지 받기 시작하는데~ 엄청 편하게 잘 해주는 게 잘하는 분이구나 싶을 정도!! 게다가 말도 재미지게 잘하는데 덕분에 시간가는 줄 모르고 마사지 받을 수 있었음 머리부터! 발끝까지! 빠짐없이! 꼼꼼하게! 마사지 해주는데 완전 좋았음!! 덕분에 몸 시원하게 풀고 나서~ 남은 시간~ 전립선 시작해주는데 그냥 결론부터 얘기하면 아... 벌써부터 이러면 안되는데 간신히 참아낸 느낌~?! 엄청 야시시하게 해주는데 이거 못버티는 분들도 간간히 계신다고 함 뭐 나역시도 겨우 참아낸거니~ 그럴만도 하겠다 싶었음~ 그러다 조금 더 시간이 흘러 똑똑똑 노크소리가 들리고 언니가 입장 주아라고 하는 언니인데 무척 참하게 생김~ 이쁘장하니~ 생긴 언니~ 그냥 한마디로 여자여자한 언니!! 안녕하세요~ 하며 인사하는데 목소리 마저 간드러지는 타입~ 관리사 퇴장과 동시에 올탈하는 언니! 오~ 가슴이 보기보다 컸음~ 슬림해 보여서 이렇게 가슴 큰 지 몰랐는데! C컵이라는데~ !! 크흑~ 좋았음~ 가까이 와서 상체애무해줄라 하기에 내가 먼저 주아가슴을 쥐어봤는데 감이 딱 좋은 게~ 기분 와따였음 그리고 나서 가슴애무 들어오는데 이것도 어떻게 이런! 혀놀림이??!!!! 라는 생각 절로 들게 할 정도의 스킬!! 그러다 점점 밑으로 내려오면서 나의 막대기를 살살~ 간지럽히기 시작 처음엔 부드럽게 BJ해주다가 어느샌가 폭주하기 시작 한참을 그렇게 서비스 받는데 더 이상은 버티기 힘들어질 타이밍이다를 본능적으로 느끼고!! 언니한테 말하고 그래도 언니 입안으로 슛때리며 마무리 그리고 나서 가글로 막대기를 적셔주는 언니의 청룡을 끝으로 서비스를 마무리! 아침부터 제대로 달리고 왔다 생각됨~ 마사지도 좋았고! 마무리 서비스! 특히 주아언니! 너무 좋았음! 달림에 정해진 시간은 없는 듯~

수점스에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탐스파에 다녀왔습니다 가야지 마음먹고 있다가 술한잔 하고 찾게 된거죠 오~ 역시 깔끔한게 시설 좋네요! 두근거리며 입장했습니다! 들어가자마자 실장님한테 괜찮은 언니 부탁드린다고 하니 지영언니 추천해주시는데 들어온지 얼마 안된 뉴페이스인데, 반응 좋은 언니라고 하네요! 괜찮을거 같아서 알겠다고 하고 바로 만나기로 하고 샤워! 고고! 깨끗하게 씻고 방에 들어가서 기다리고 있는데 관리사분께서 들어오시고 마사지 시작 성함 여쭤본다는 걸 까먹었는데 한 30대 중반~후반 정도로 보이시는 관리사분이었는데 마사지 솜씨가 무척 뛰어나셨습니다 눌러주는 부위 부위마다 시원시원한게 너무 좋았습니다 특히 허리쪽 마사지받고 나니 완전 상남자가 된 느낌일 정도로 개운하고 시원하더라고요 전립선마사지도 상당히 잘하셨는데 손놀림이 예술이라고 해야 하나 어쨌든 따라할려해도 못따라 할 정도의 스킬들로 저를 애간장 태우기 시작하더니 극으로 달리게 해주셔서 무척이나 황홀했습니다 그냥 여기서 끝내도 좋겠다란 생각을 할 때쯤 매니저 언니 본다고 생각하니 다시 한번 정신을 가다듬고 언니 마주할 준비를 했죠 곧 이어 언니, 그러니깐 지영언니 들어오는데 완전 여신강림 페이스더라고요 얼굴도 작은데 그 작은 얼굴에 이목구비는 또렷한 얼굴 많이 보시는 분들이라면 틀림없이 후회 안하실거에요 지영언니는 얼굴도 얼굴인데 서비스 하나가 정말 기가 막혀요 관리사님 나가고 둘이 남은 방에서 속삭이듯 귓가에 얘기하는데 와 꿈틀대던 나의 거츄가 남산마냥 아니 남산에 있는 서울타워마냥 솟아오르더라고요 언니혀가 바빠지기 시작하는데 혀랑 입술이 동시에 제 꼭지를 빨고 핥기 시작하는데 서서히 몸이 뜨거워 지기 시작했습니다 물론 거츄는 솟아오른 상태라서 빨리 언니 입으로 들어가고 싶어했지만 제 몸 구석 구석 돌아다니는 언니의 혀를 느끼고 있으니 이것 또한 무척 꼴릿꼴릿했죠 이곳 저곳 돌아다니던 혀와 입술은 마침내 거츄까지 이르렀고 빨아제끼기 시작하는데 혀가 긴건지 빨면서 혀로 감는데 완전 죽어나가겠더라고요 점점 강하게 빨기 시작하니 온 몸이 서서히 꼬이려 하고 거기에 츄읍츄읍 소리까지 들리기 시작하는데 참고 있으려니 너무나도 힘들고 그렇다고 안참자니 지영언니랑 좀 더 있고 싶은 마음이 커서 겨우겨우 참아보았습니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뿐인거 아시잖아요 화려한 손기술과 감각적인 입술, 농염한 혀놀림으로 결국 못참는 상태가 되어버려서 언니한테 얘기했더니 브랼을 빨던 입술이 거츄를 물고 강하게 빠는데 완전 시원하게 포풍발사해버렸습니다 마무리까지 깔끔하게 마치고 나오면서 글을 쓰고 있는 지금까지 지영언니가 머릿속에서 떠나지를 않네요 참아보고 정 안되겠다 싶으면 이따가 또 가야죠 별 수 있나요 지영언니는 그럴 가치가 있는 언니니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