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벵이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① 방문일시: 11월 8일 ② 업종명: 오피 ③ 업소명: 수원 에로스 ④ 지역명: 수원 ⑤ 파트너 이름: +2슬비 ⑥ 오피 경험담: 수원 에로스 슬비 프로필이 저를 꼴리게 만들더라고요 실장님한테 전화해서 물어보니 슬비 와꾸 몸매가 진짜 죽여준다고해서 바로 예약했습니다 와꾸도 와꾸지만 몸매가 진짜 와... 감탄이 절로 나오더라고요. 가슴도 자연산 D컵에 아주 훌륭한 자연산 참젖을 장착하고 있고 몸매 역시 육덕스럽고 떡감 좋은 찰진 연애를 부르는 몸매입니다 나올때는 나오고 들어갈때 들어간 그런 몸매의 소유자입니다 빨리 슬비 몸을 만지면서 곧휴를 박고싶은 욕망이 듭니다 조금 대화하다가 샤워 하러 들어가 빠르게 씻고 나왔습니다 샤워를 같이 한 다음 샤워가 끝난 후 이제 물기 닦고 침대로 이동했습니다 처음에는 키스를 짧은 입맞춤 후 찐하게 키스하는데 빼는거없이 잘 합니다 키스하며 슬비가부드럽게 제 몸을 애무를 하고 점점 밑으로 내려와 곧휴를 비제이를 해주는데 빠는 흡입력이 정말 수준급입니다 저도 역립을 했는데 수량도 괜찮고 뭐니뭐니해도 반응이 정말 좋습니다 비비고 문대고 그냥 미친듯이 핥아버렸습니다 슬비가 흥분도 했겠다 저도 흥분했겠다 콘끼고 바로 연애 시작 했습니다 풍만한 가슴을 잡으며 정자세로 살짝살짝 흔들어주다 바로 뒤치기로 꼽아버렸습니다 골반이랑 애플힙을 보면 진짜 다른 자세는 생각도 못합니다 손으로 슬비 몸 구석구석을 만지며 마구 박아대는데 우와.... 쪼임이 대박 좋습니다 쪼임도 너무 좋고 왔다갔다 하는데 시각적인 느낌도 좋아 금방 신호가 왔습니다 그래서 뒤에서 꽉 끌어 안고 막판 스피드 올려 강하게 박아대다 발싸했습니다

지미랄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아영+3]연예인급 와꾸에 연예인급 애인모드와 섹반응!! 방문일시: 11/08 업소명: 오피/수원 에로스 파트너명: 아영+3 내용후기: 에로스에 주간에는 이쁜여자들이 많다는 소문을 듣고 아침에 눈뜨자마자 바로 전화했더니 아영이라는 여자를 추천받았다. 프로필보니까 몸매가 무슨 모델급 몸매여서 정말로 궁금했다. 시간 맞춰서 와꾸와 최고급 몸매를 겸비한 아영이를 만나기위에 달려나갔다. 아영이가 문을 열어준다. 아영이는 진짜 이뻣다. 몸매는 요가강사금 몸매에 하얀피부와 섹시하고 청순한 외모를 가지고있었고 임보라를 많이 닮았었다. 목소리도 조곤조곤 하게 대화를 이어나가주고 피부도 너무좋았던것 같다. 간단하게 대화를 마치고나서 아영이가 위에서 나를 애무해준다. 잘록한 허리에 봉긋한 가슴을 만지면서 나도 애무하면서 서로 애무하기 시작했다. 마인드도 좋아서 이런여자를 어디서 볼까하는 생각으로 단단이가 여느때보다 더욱더 단단해지자 아영이가 나의 단단이를 진정시켜줬다. 애무도 곧잘한다. 겁나 꼴릿한 자세로 애무를 해주는데 역시 몸매가 남달라서 그런지 여신이랑 즐달하는 느낌을 많이받아서 아영이는 여지껏 본 여자들중에 전체적으로 봤을때 최고였다. 내숨소리도 점점커지면서 무기장착하고 바로 꽂아버렸다. 살짝 눈을 질끈 감으면서 소리를 먹어가면서 신음을 내주는게 겁나 꼴릿한 표정을 지으면서 나를 안아준다. 나도 아영이 끌어 안으면서 정자세로 섹스를 부셨다. 아영이도 좋았는지 위에서 체위를 바꿔가면서 허리를 돌려주는데 여신이 허리를 돌려주니까 주체를 할수가 없어서 가슴을 쥐어 짜듯이 만져주면서 빠이팅 있게 부셨다. 마지막에는 아영이 겁나 잘록하고 잘빠진 허리를 잡으면서 뒤에서 발사해버렸다. 오늘은 잊을 수 없는 날이다. 아영이는 이제 주기적으로 봐야겠다. 섹스는 아영이와.

이개동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Houny+3]위에서 작살나게 돌려버리는 그녀의 단계적 섹스킬~! 방문일시: 11/07 업소명: 수원에로스/오피 파트너명: 허니+3 내용후기: 친구들과 조개를 먹으면서 소주한잔 하는데 갑자기 조개를 보다가 급꼴려서 오피에 전화했습니다. 이렇게 급꼴려서 즉흥적으로 오피에 전화해서 접견하게된거는 또 처음이라서 감회가 새로운 즐달이 예상됬었습니다. 실장님한테 서비스 마인드가 제일 좋은 언니를 추천을 해달라고 얘기했더니 바로 시간이나 사이즈나 가게 메이커급 언니인 허니씨를 추천해주셨습니다. 출근부에서도 상단에 위치한 언니였고 사이트에 후기나 댓글같은것도 많이 올라와있어서 더욱더 기대되는 즐달이 다가올것만 같았습니다. 시간맞춰서 실장님 만나고 나서 페이지불하고나서 간단하게 얘기를 한뒤에 시간맞춰서 언니방 노크하라고 설명듣고 허니방 가서 언니방 노크했습니다. 자주 이용해보는건 아니였지만 그래도 항상 이 순간은 언제나 긴장되는 순간이네요. 허니가 문을열어 줍니다. 긴생머리에 아담하고 슬림한 몸매의 허니가 저를 맞이해주는데 뭐 사이즈는 제스타일이여서 나쁘지 않았습니다. 얼굴은 살짝 성형끼가 있는 언니였는데 섹기넘치는 얼굴의 소유자였습니다. 살짝 가슴이 작았지만 그래도 귀여운 가슴을 가지고 있어서 급꼴려잇는 저의 단단이를 잘 달래 줄것만 같은 느낌이였습니다. 방에 들어가서 저에게 음료수를 건네주면서 옆에앉아서 대화를 시작해주는 허니. 긴장되어있는 분위기를 사르르 녹여주는 허니의 입담이 마인드나 연애모드도 좋은것같아서 기분을 좋게 해주네요. 간단하게 대화를 마치고 나서 허니가 옷을 벗었습니다. 머리를 위로 올려서 묶은다음에 저를 리드해주는 허니가 너무나 급꼴려서 단단이가 가만히 있질 않네요 ㅎㄷㄷ 왜이렇게 힘이 넘치냐는 허니의 멘트에 저의 단단이를 죽이지 않기 위해서 젖가슴을 빨면서 샤워서비스를 받았습니다. 샤워서비스는 두말하면 잔소리였습니다. 진짜로 여지껏 받아 볼 수 없는 그런 서비스여서 저의 빠이팅 넘치는 허벅지가 후덜덜해졌네요ㅇㅅㅇ 빨리 침대로 안고 데리고 가서 서로를 애무하주면서 2차전 들어갔습니다. 허니의 소중이도 저의 날렵한 혀로 살름살름 부드럽게 허니를 흥분시켜주었습니다. 허니도 좋았는지 살짝살짝 흐느끼면서 소리를 먹으면서 신음을 내주는게 증말 꼴려서 미치는줄 알았습니다. 흥분을 최고조로 끌어 올린다음에 삽입을 부셨습니다. 진짜 첫느낌 장난 아니였습니다. 그러면서 박음질을 속도를 내면서 정자세로 허니의 꿀같은 입술을 빨면서 섹스를 이어나갔습니다. 서로 신음을 주고받으면서 갑자기 흥분이 됬는지 허니가 위에서 맷돌을 돌려주는데 허리도 잘돌려주는 허니네요. 마지막에는 뒤에서 발사했는데. 이렇게 느낌이 넘치고 모든걸 다쏟아부은 적은 처음이였습니다. 몇일동안 계속생각날것같네요 다음에 허니를 또볼 수밖에 없습니다. 다음에 또 예약갑니다.

지미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① 방문일시: 11월 7일 ② 업종명: 오피 ③ 업소명: 수원 에로스 ④ 지역명: 수원 ⑤ 파트너 이름: +2송이 ⑥ 오피 경험담: 에로스 송이 예약 잡고 갑니다 호수 앞에서 노크를 했더니 문이 열리며 아담한 체형에 귀여운 민간삘에 송이가 반갑게 맞이해 줍니다 키160정도로 아담해 보입니다 쇼파로 이동해 음료수 마시며 대화를 하는데 성격이 좋아서 그런지 잘 웃고 이야기도 잘 들어줍니다 샤워실로 이동해서 송이 벗은 몸을 봤는데 몸매는 살집이 살짝 있는 편이고 가슴이 커서 눈에 확 들어오고 먹음직스럽습니다 피부는 깨끗하고 말캉말캉 부드럽습니다 꼼꼼히 씻김 받고 침대로 이동했습니다 키스도 잘 받아 주고 애무도 잘합니다 기대 이상으로 연애스킬이 좋습니다 역립시 송이씨 반응도 좋고 물기가 많습니다 연애시 잘 느끼며 쪼임이 상당히 느껴집니다 왠만한거 요구시 빼는거없이 잘 받아 줍니다 역시 송이는 마인드가 너무 좋은 매니져입니다 송이의 몸을 탐하며 폭풍같은 연애가 끝나고 마무리 샤워하고 기분 좋게 인사하고 나왔습니다 애인모드,떡감 좋아하는 분들은 강추합니다

히벵이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멜론+2]이름처럼 달달하고 짜릿했던 멜론이의 숨겨진 서비스. 이래저래 오피를 좀 뒤져보다가 주간에 하는 오피를 찾아서 에로스라는 곳에 전화해서 예약을 잡았다. 한껏 기대를 안고 전화를 하고나서 실장님에게 워하는 스타일을 얘기하면서 추천을 받았다. 이름이 멜론이라는 매니저였는데. 일단 주간에는 매니저들이 사이즈도 그렇고 전체적인 것들이 다 고루고루 갖춰저 있다고 해서 더욱더 기대를 하게되었다. 시간맞춰서 실장님 만나뵙고 멜론이가 있는 방으로 가서 노크를했다. 일단 문앞에서부터 들려오는 귀여운 목소리가 너를더 꼴리게 만들었다. 멜론이가 문을 열여준다. 얼굴 이뻤다. 가슴도 좀 있어보였고 웃으면서 나를 반갑게 맞이해주는게 그냥 나를 흥분시캬준다. 멜론이. 목소리도 마음에들었다. 체구는 섹기가 있어보였지만 목소리는 겁나 귀여워서 반전매력이 넘치는 여자였다. 나를 쇼파에 앉히더니 간단하게 대화를 나누면서 긴장을 풀어준다. 마인드도 좋았다. 옷을벗고 샤워를 했다. 멜론이 벗은몸 보니까 바로 가슴을 나도모르게 만졌다. 멜론이가 웃으면서 살살만져 달라고 한다. 그래서 살살 부드럽게 만지면서 꼭지도 빨아재꼈다. 그렇게 서로애무를 하면서 샤워를 마치고 침대에서 멜론이가 나를 애무해준다. 위에서부터 천천히 나를 자극시키는 멜론이. 나도 살포시 멜론이를 잡고 돌린다음에 위에서부터 멜론이의 몸을 탐하기 시작했다. 멜론이도 흐느끼면서 나의 팔을 잡는다. 꼴렸다. 그래서 바로 키스바리 빨아 재꼈다. 멜론이 소중이 만져보니까 젖어있다. 바로 삽입했다. 천천히 삽입을 시도하면서 부드럽게 피스톤질을 박았다. 섹스를 시작했다. 정자세로 박다가 멜론이가 위에서 나를 돌려준다. 좋다. 서비스도 좋은 멜론. 섹반응이나 연애감은 정말 최고이다. 멜론이의 허리를 쥐어잡고 뒤에서 박다가 발사했다. 그러면서 멜론이의 몸을 끌어안았다. 너무 좋았다. 황홀했다. 다음에 멜론이 2시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