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미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① 방문일시: 11월 25일 ② 업종명: 오피 ③ 업소명: 에로스 ④ 지역명: 수원 ⑤ 파트너 이름: 해리 ⑥ 오피 경험담: 쌀쌀한 날씨덕에 한동안 일집일집을 반복하다가 급떡이 그리워서 이곳저곳 출근부를 확인하던중 눈에띠는 매니저가 있길래 전화를걸어 예약을 잡아봅니다 해리라는 이쁜이름 이어서 기대를 품고 도착!! 실장님에게 기본 스펙과 해리씨의 매력을 들어보니 오우 기대이상 입니다. 계산을 마친후 해리씨가 있는 방으로 향하는데 왜이리 떨리던지 문을열고 해리씨가 반가운 얼굴로 반겨주네요 크진않지만 적당한 이목구비와 건강한 몸매 그리고 무엇보다도 미소가 많이 아름답더라구여 사람을 편하게 해주는 말투와 제가 좀 얼굴이 찡그러져 있었는데 심심치않은 아재개그를 선보이며 추워서 일그러진 저의 표정을 밝게 피게 해주더라구여 음료한잔하며 해리씨와 이런저런 얘기를 10분정도 나누다가 본격적인 게임에 돌입하기전에 샤워를 시작합니다 샤워서비스는 여타 다른 언니들과 다를건 없지만 정성적으로 해주더라고요 노력하는 모습이 정말 보기 좋았습니다. 샤워를 마친후 시원해진 침대위로 살며시 누워서 해리씨를 기다려봅니다. 그리고 약간은 부끄러운지 몸을 살포시 옆에 눕는 해리씨가 어쩜 그리 귀엽던지 바로 ㄷㅋㅅ 들어갔습니다 잘받아주더군요 살살 같이 반응하면서 하는 ㄷㅋㅅ는 정말이지 애인과 하는 느낌처럼 부드럽고 좋았습니다. 점점 과열되는 애무로 해리씨의 몸을 이곳저곳 쓸어보고 만져보고 핥아 보는데 좋더군여 피부는 탄탄하며 미끄럽고 어디한군데 나무랄곳없는 퍼펙트 바디더라고요 그리고 해리씨의 비제이는 굉장히 부드럽습니다 어우 받다가 죽을뻔했는데 지금쓰다가 또 죽을거같네요 상상만으로도 ㅎㅎ 그렇게 비제이를 받다가 cd끼우고 천천히 삽입하는 데 속궁합이 잘맞는다 해야하나 정말 딱 좋더군여 더할나위없이 좋다라는 표현이 맞는거같아여 그렇게 여러자세로 서로의 몸을 탐하다 마주앉아 보는 자세로 발사!! 추운날시에 에어컨까지 틀어가며 아주 시원하게 에어컨밑에서 얼마나 열정적이었는지 땀으로 샤워했네요 둘다 하하 기분좋은 섹 이후 시원물로 샤워하고 끝날시간까지 해리씨의 탄탄한 슴가를 만지다가 웃으면서 집으로 돌아왔네요 !! 아주좋은 힐링받고 갑니다 ^^

지미랄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엘프+4]극강의 서비스와신음!!!역시 메이커는 다르구나. 업소명:오피 파트너명: 엘프+4 후기내용: 수원시청쪽에 위치한 에로스. 에로스 유일한 +4 엘프를 예약하고 설레고 떨리는 마음으로 발걸음을 재촉하며 달려갔습니다. 기다리는 마음부터 빨리 엘프씨를 보고싶은 마음에 실장님에게 전화를 하고 안내를 받고 엘프가있는 방으로 갔습니다. 엘프를 처음본 순간 역시나 기대 그 이상으로 귀엽고 사랑스런 눈빛과 웃음으로 저를 반겨주었습니다. 옷부터 벗으라는 그녀의 말에 벌써부터 흥분되어 엘프를 당장 덮치고 싶었지만 참고 샤워실로 들어갔습니다. 엘프의 나체를 본 순간 정말 이름처럼 엘프의 몸매와 뽀샤시한 속살과 아담한 체구의 그녀였습니다. 씻겨주는 서비스 부터 정말 남다른 스킬과 멘트를 해주면서 저의 아랫도리를 흥분시키고 단단하게 만들었습니다. 샤워내용은 이만하고 씻고나서 침대에 누운후에 야릇한 미소와 귀여운 목소리를 내면서 오빠 이리로와 하면서 저를 부르며 애무를 시작했습니다. 정말 오랜만에 느껴보는 흥분감과 절제할 수없는 쾌감이였고, 이 여자 정말 잊을 수 없겠다 라는 생각이 들면서 애무를 받고 바로 위에 올라와서 키스부터 시작해 젖통과 몸을 저의 혀로 그녀의 몸을 느꼈습니다. 애무이후에 바로 삽입을 하는데 하는 순간 바로 쌀뻔했지만 엉덩이에 힘을 주고 사정을 참아냈습니다. 신음소리부터 남다르고 애교섞인 목소리에 더욱더 흥분을 감추지 못했고 자세를 바꾸고 난후에 바로 사정을 해버리고 말았습니다. 샤워이후에 정다운 대화와 이런저런 얘길를 한 이후에 나왔습니다. 에로스에 최고의 엘프씨 한번더 맛보고싶은 마음에 월급날만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개동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방문일시: 11월25일 업종명: 오피 업소명: 에로스 지역명: 수원 파트너 이름: +3아영 오피 경험담: 업소 탐방하다 눈길이가는 매니져가있어 에로스에 실장님께 전화했습니다 통화하며 원하는 스타일을 말하니 꼭찝어 아영씨 한번 보라고 하시네요 실장님 추천을 가끔씩 받는데 항상 기대 이상이라 걱정없이 예약했습니다 예약 시간보다 일찍 도착해서 잠깐 대기하다 실장님이 알려준 호수로 향했습니다 노크를하고 문이 열리는데 엄청 이쁘고 몸매도 꼴릿하게 만드는 아영씨가 반겨줍니다 아영씨를 보는 순간 왜 실장님이 추천했는지 이유를 알겠네요 쇼파에 앉아서 아영이와 이런저런 이야기를하며 시간을 보내다 옷을 벗고 샤워실 들어가는데 요가를해서 그런지 비율이 상당히 좋고 균형 잡힌 몸매에 탱탱한 힙 라인이 살아있습니다 같이 씻으며 아영이가 씻겨주는데 부드럽게 제 곧휴를 만져주는데 정말 씻다가 쌀뻔했습니다 아영씨의 샤워 서비스 너무 좋았습니다 간단히 샤워 끝내고 침대에 누워 키스를 하는데 잘 받아주고 여친이랑 하는거 같은거 같은 그런 느낌이 들었습니다 아영씨의 애무를 받은 후 정상위에서 시작해서 여상위로 달리다가 후배위로 자세 바꿔 아영씨의 엉덩이에 스피드하게 박아대다 시원하게 발싸했습니다 마무리하고 잠시 쇼파에 앉아서 시간을 보내다 씻고인사하고 나왔습니다 오늘 아영씨 만나서 정말 기분 좋은 즐달을 하고 갑니다

지미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① 방문일시: 11월 25일 ② 업종명: 오피 ③ 업소명: 에로스 ④ 지역명: 수원 ⑤ 파트너 이름: 송이 ⑥ 오피 경험담: 저녁 사우나로 달리고 밥먹고 놀다가 수원오피 에로스에방문 했습니다. 에로스후기 먼져쓰고 자려구용 간략하고 팩트있게 만말씀드릴께용 에로스에 예약문의를드리니 친절하신 실장님 짱짱짱~ 애매한 업소갈빠엔 확실한 어린아가씨들을 보고자 오피밖에 안찾게 되더라구용 실장님께서 송이이라는 매니저를 추천해 주시던데 실장님 믿고 프로필은 뒤늦게 확인후 입장! 주로 주간에만 다녀보다 야간에 또 언제갈런지 벌써 또 보고 싶네요... @ 첫인상 문이열리니 송이양이 이쁘장한 목소리로 반겨줍니다 말도 조근조근하게하며 딱보기좋은 떡감좋은 몸매에 첫인상이 아주좋왔습니다 앉아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합니다~ 즐거워요 즐달 기운이 쭉쭉 개인적으로 상큼한 고딩,대딩 느낌 송이양 보시면 딱제기분 드실껍니다!! @싱크 성형끼없어요. 자연서구적인외모에 애교살이잔잔하며 눈도크고 어려보이네용 . 오예 닮은연예인꼴은 음...... 잘 생각이 나지 않네요 ㅎㅎ @몸매 떡감좋은몸매에 키는 150후반~160정도에 아담한편이며~ 꽉찬 D컵~어찌 슴가족인 저에겐 하나도 빠짐이없는지..답도없이좋네용 제가많은 처자들을 봤지만 송이양만큼은 자부할만큼 의젖이아니고 자연산이더군용 이게수원클라스인가? 처짐없이 그냥다이쁨! @본게임 샤워 후 누워서 대기~ (샤워서비스는 소프트하며 웃으면서 구석구석잘씻겨주네요) 다가와서 바로 애무시작하는데 가슴으로 애무해주는데 bj실력,혀놀림 수준급입니다! 극도흥분시 "좋아 오빠너무좋아"라는멘트를치니 미치겠더라구요 역립시간 키스와함께 전체적으로 탐하고 정자세로 시작해서 얼마 안되서 쌀것같아 자세 뒤로해서 마무리했네요. 요즘오피에 빠져있어서 그런지 다른업소를 가보질못하겠더라구요 시설도 오래된 건물이긴 하지만 깔끔하고 시간도 여유있고 어리고 와꾸좋으니 나오고 나서 다시 생각해도 와 수원에 이런업소가 역시가 역시입소문구나.. 즐달림 행복했네요. 여러동네 오피업소 처자들 많이봤지만 수원에로스 만큼은 가격 절대 거품없다고 생각하구용 오히려 가성비가 좋은것같습니다

히벵이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티모+2]오빠!! 내가 많이어려도 위에서 엄청잘해~ 방문일시: 11/26 업소명: 수원/에로스 파트너명: 티모+2 내용후기: 어김없이 찾아든 저의 가득한 육봉달이 무지막지하게 자극을 받아 에로스에 전화해서 또한번의 쾌감과 즐달을 만끽하기 위해서 아주 좋은 매니저를 추천받고 접견후기입니다. 이름이 티모라는 매니저였는데 실나이 20살에 마인드와 서비스가 작살난다는 실장님의 적극적인 추천과 요즘 사이트에서도 여기저기 소문이 자자한 매니저라고 하더군요 정말 이 나이에 이렇게 어런여자랑 하는건 상상밖에 해본적이 없어서 두서없이 기회라 생각하고 예약 바로 잡았습니다. 언제나 저를 환하게 웃으면서 맞이해주시는 실장님 덕분에 한껏 기분이 들뜬 상태에서 티모를 보러갔습니다. 문을 노크하니까 수줍게 웃으면서 귀엽고 진짜 어린 여자가 저를 보고 방문을 열어줍니다. 이거 원 제가 박 떨리고 긴장되서 미치는줄알았습니다. 진짜 20살보다 더 어리고 앳된 와꾸와 아담한체구 하지만 비율은 육감적이고 섹기가 있어보였습니다. 수줍게 다가와서 저의 옆으로 앉아서 귀엽게 멘트도 날려줍니다. 진짜 티모처럼 귀여워서 더 웃음이 났구요. 마인드가 정말 착하고 요즘애들 얼굴이라서 저의 육봉달을 충분히 자극하고도 남았습니다. 먼저 옷을벗고 샤워실로 가서 같이 샤워를 합니다. 티모의 벗은몸은 나올때 나오면서 애굣살도 있고 떡감은 정말 있어보여서 딱 제 스타일이였습니다. 샤워를 마치고나서 티모가 옆으로 누워 본격적인 애인모드를 선사합니다. 저의 능글맞은 행동과 말투로 티모를 기분좋게 해주니까 티모도 좋아하면서 더욱더 적극적으로 저에게 다가옵니다. 이래서 여자도 남자하기 나름인가 봅니다. 점점더 서로가 친해지니까 티모가 꼴릿하게 오빠~ 내가 많이 어려도 위에서 엄청잘해~ 오빠는 그냥 가만히 있어~! 이러면서 저에게 미치게 만드는 멘트도 날려줍니다. 티모가 너무 어려서 처음에는 살짝 거부감이 있었는데 이렇게 농염하게 해주는게 정말 마음에 드네요 재접충분합니다. 미치게 잘해줘서 그런지 즐달은 기본이고 시원하게 발사했습니다. 몇일동안은 티모앓이 할것같습니다. 다음에 총알 장전해서 바로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