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미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① 방문일시: 10월 29일 ② 업종명: 오피 ③ 업소명: 수원 에로스 ④ 지역명: 수원 ⑤ 파트너 이름: +2현주 ⑥ 오피 경험담: 실장님의 추천으로 플러스2 현주를 어제보고왔네요!! 지금 후기를 쓰면서도 제똘똘이는 불끈해지게 만들던 현주였다고 생각이드네요 문이 열리고 현주를 스캔하자 제일 처음 보이는건 노브라에 원피스를 입고있는데 야릇한느낌이 아주 굿이였습니다.쇼파에 앉아있는데 계속 치마속과 가슴골이 눈에 띄네요.. 그리고 큰눈으로 웃으며 바라보는 모습.시크하면서도 섹시한 느낌을 줍니다. +2에선 제 기준으로는 상급이라 할수 있을듯.... 몸매를 보니 슬래머네요. 167~8정도의 키에 허리라인 쏙 들어간 늘씬한 몸매,그리고 C컵 가슴! 아직 터치도 하기 전인데 벌써 흥분 되네요. 서로 알아 가며 대화를 마치고 샤워 서비스~ 꼼꼼하게 구석구석... 부드럽고 대화시 교감이 쌓여서 그런지 느낌도 좋네요. 가슴의 꼭지가 성감대인지 꼭지를 훑으니 미세한 허리 휘어짐이.....ㅎㅎㅎ 점점 아래로 내려가 꽃잎을 괴롭혀 봅니다. 괴롭힌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벌써부터 물이 흥건하게 고이기 시작하네요. 한참을 더 괴롭히곤 현주의 역립~! 강하지도 약하지도 않은 부드러운 혀놀림과 스킨쉽.... 상당한 흥분감을 주네요. 서로 충분히 몸을 구경하곤 천천히 삽입~ 순수 수량으로 천천히 들어가니 꽉 맞네요! 움직일때 느껴지는 쪼임과 예쁜 입에서 흘러나오는 신음소리...환상의 하모니네요. 후배위시 환상의 몸매를 보며 운동을 하면 고비가 찾아 오실듯~ 후로 몇가지 자세 교체후 마무리 했네요. 나가기 전까지 스킨쉽과, 미소를 잃지 않는 모습이 마인드 또한 좋은거 같네요. 오랫만에 찐한 여운을 남기네요...ㅎㅎㅎ

옥히독히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새콤+2]로리삘 리얼 섹반응 여자. 방문일시: 10/29 업소명: 오피 파트너명: 새콤+2 내용후기: 실장님에게 추천받아서 새콤이라는 매니저를 보게 되었다. 엄청난 극찬을 해주셔서 약간의 기대감을 안고 새콤이에게 갔다. 솔직히 얼굴과 사이즈는 그렇게 기대를 하지 않고 얼마나 괜찮겠냐 하는 생각도 있었는데 실장님을 믿어보고 새콤이 방을 노크했다. 처음에 새콤이를 봤는데 정말 놀랐다. 실장님 말대로 로리삘에 겁나 귀엽고 상큼함과 예쁨을 겸비한 여자가 나를 웃으면서 맞이해주는데 겁나 이뻤다. 새콤이 +2치고는 너무 사이즈가 잘 나오는 여자였다. 들어가서 새콤이와 대화도 나누었는데 말투도 정말 귀엽고 몸매도 너무 잘나와서 여기는 믿고보는 곳이구나 생각했다. 서로 쇼파에 앉아서 귀엽게 나를 바라보면서 얘기를 나누어 주는데 애인모드가 상당한 여자였다. 마인드도 좋았고 진작에 봤어야 하는 여자다. 가슴도 이뻐서 얘기나누다가 바로 가슴을 만져봤다. 물컹하고 두부같아서 너무나 꼴렸다. 새콤이도 웃으면서 부드럽게 만져주면 더 좋다고 해주었다. 살짝 흥분했는지 새콤이가 덥다면서 옷을벗고 샤워를 했다. 벗은몸을 보니까 단단이가 최고조로 단단해졌다. 새콤이가 애무를 해준다. 부드럽게 어루만져주는데 엉덩이에 힘이 들어가면서 나를 들었다놨다 하는 스킬을 가지고 있었다. 그래서 나도 새콤이의 보드라운 가슴을 만지고 빨면서 서로 애무를 해주었다. 살짝살짝 흐느끼면서 좋다고 말해주는 새콤이가 너무나 좋았다. 가슴이 2배로 뛰면서 숨소리가 커졌다. 새콤이가 나의 단단이를 달래준다. 그다음에 나도 참을 수가 없어서 새콤이의 흥건히 젖어있는 소중이에 단단이를 담궈줬다. 천천히 부드럽게 어루만져주면서 삽입을 시작했다. 꼴릿한 표정을 지으면서 좋다고 말해주는 새콤이가 난 너무 좋았다. 체위를 바꿔서 새콤이가 위에서 맷돌을 돌려준다. 잘록한 허리에 봉긋한 가슴. 섹시하게 돌려 재껴주는 새콤이덕분에 오랜만에 느껴보는 쾌감이였다. 마지막에는 새콤이를 끌어안으면서 뒤에서 발사해버렸다. 잊을수가 없는 1시간이였다. 새콤이처럼 이렇게 이쁘고 마인드 좋은여자가 있을까....다음에 새콤이를 또 볼 수밖에 없다.

띠로리띠로리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Houny+3]좁은 소중이에 물도많은 그녀. 방문일시: 10/28 업소명: 오피 파트너명: 허니+3 내용후기: 오랜만에 급꼴려서 오피좀 가볼까 하고 유명한 에로스 오피에 전화해서 애인모드 괜찮은 언니로 예약잡아달라고 하고 시간맞춰서 달려갔습니다. 실장님만나서 페이지불하고 매니저 이름 듣고 사이즈 대충 들었는데 이름이 허니라는 매니저였습니다. 워낙 사이트나 후기글 같은것도 많이 올라와 있어서 인기가 많은 매니저 인거 같았습니다. 조금 기대가 되는 시간이네요. 허니방 안내받고 문두들기고 문을 열어주는 허니. 아담한 사이즈에 피부는 하얗고 슬림한 몸매에 섹기있는 얼굴을 가지고 있는 여자였습니다. 반갑게 맞이해 주는게 꼴릿하게 만들어 버렸습니다. 간단하게 대화도좀 나누다가 허니의 샤워서비스를 받았습니다. 위에서 아래로 손으로 만져주면서 온몸을 어루만져주는데 여지껏 받아볼 수 없는 그런 샤워서비스였습니다. 그리고나서 단계적으로 스킬을 보여주면서 저의 그곳을 어루만져주면서 애무를 해주는데 엉덩이에 바짝 힘이 들어가면서 저를 미치게 만들어 버리네요. 침대에서 2차전으로 들어가서 애무를 해주는데 허니는 물건이네요 마인드도 좋고 서비스도 좋아서 저의 그곳이 가만히 있질 않네요 ㅎㄷㄷ 저도 참을 수 없어서 허니의 소중이와 온몸을 갈고 닦은 혀놀림으로 허니를 즐겁게 해주었습니다. 살살 만져달라는 허니의 말에 부드럽게 어루만져주면서 키스도 하고 서로 애무를 주고 받으면서 흥분을 끌어올렸습니다. 액이 서로 흘러나오는 순간에 삽입을 시도했는데 생각보가 좁은 소중이여서 느낌이 2배로 드는 순간이였습니다. 저도 모르게 아 하면서 소리를 내고 피스톤질을 시작했습니다. 정자세로도 하고 옆치기 후려치기도 하면서 하드하게 섹스를 잘 받아주는 허니네요. 물도 많고 좁은 소중이에다가 마인드 서비스도 굿인 허니가 저는 마음에너무 들어서 다음에 또 봐야할것 같은 느낌이 드는 밤입니다.

뽐뽐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① 방문일시: 10/28 ② 업종명: 오피 ③ 업소명: 에로스 ④ 지역명: 수원 ⑤ 파트너 이름: +4아이비 ⑥ 오피 경험담: 제가 오늘 오랜만에 즐달을했네요 아이비매니저라고..+4 매니저 입니다. 요새 계속 가야지 가야지 하다가 오늘은 큰맘 먹고..다른 매니저 누구 누구 가능한지 실장님께 문의.... 맘속으로는 아영 매니저나...민서 매니저를 볼 생각으로 전화했습니다~ 뉴페이스 아이비 매니저가 있다고 매니저가 일찍 준비된다 그러셔서...바로 예약....아마 첫타임으로 예약한거 같네요. 오우`~~~ 재수 일단...첫인상은....키크고...날씬한 레이싱걸 스타일..ㅋ 얼굴일 작고..팔다리가 깁~~니다. 프로필 글처럼 얼굴은 작고...키는 플필에는 167이라 나와있는데...더 큽니다. 본인말로는 170 조금 안되는..167정도라고 합니다...그리고 실제로도 그리 보여요... 아이비 매니저는 레이싱걸 같은..약간 글래머러스한 부분이 분명히 있습니다. 팔다리는 가늘고 길어요....특히...발목...팔목이 가는 스타일이라서 팔다리가 상당히 이뻐 보입니다... 허벅지는...비쩍 마르지 않은...살집이 있는 스타일이고...가슴도 적당히 있으시네요... 마른 스타일의 몸이 아니고...좀 서구적인...몸통부분에는 살집이 적당히 있고..팔다리가 가는 스타일입니다. 말도 귀엽게 잘하고...잘 웃으시네요... 일단 마인드도 괜찬으시고...연애감도 나뿌지 않았던...괜찬았던 매니저 입니다. 특히...연애감은 정말로 큰키에서 나오기 쉽지않은 연애감이였네요. 전 즐달했습니다...즐달은 했는데..먼지 모르게...다음에는 또한번 봐야겠다는 생각이....ㅋㅋ 저도 이유는 모르겠는데...다음에 예약할때는....다시 아이비 매니저를 봐야할것같네요 총평 얼굴: 상상 (이쁜얼굴임...얼굴도 상당히 작으시고) 몸매: 상상 (팔다리가 가늘고 길지고 슬림하고 레이싱모텔 느낌) 마인드: 상중 (전반적으로 말도 잘하고 괜찮았음) 연애감: 상중 (큰 키를 감안하면 상당히 괜찮았음) 재방의사: 와꾸 몸매 마인드 3박자가 대단합니다 다시한번 보고싶은 마음이 간절합니다 지금 도 머리속에 .... 수고하세용~~

침대위의털미네이털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현주+2]뒤에서 할떄 라인작살나서 발사했다~! 방문일시: 10/28 업소명: 오피 파트너명: 현주+2 내용후기: 갑자기 새벽에 급꼴리는 바람에 주변에 있는 오피에 전화햇는데 바로 오라고해서 작살나는 언니랑 즐달 접견 후기입니다. 실장님 에게 현주라는 언니 추천받아서 바로 예약잡고 보러갔습니다. 새로들어온 언니라면서 라인 몸매 비주얼 뭐하나 빠지는게 없다고 해서 속는셈 치고 갔는데 무슨 레이싱급 바디를 가진 여자가 나를 반겨주길래 여기는 구라를 안치는구나 하고 급긴장 하면서 들어갔습니다 ㅋㅋ 현주라는 언니인데 키도좀 있고 육감적이면서 꼴릿한 바디와 봉긋한 가슴 거기에 섹기넘치는 와꾸였습니다. 그리고 라인이 너무나 살아있어서 그냥 바로 꽂아 버릴뻔했습니다 ㅋㅋ 방안에서 간단하게 대화하는 시간을 좀 가지고 현주가 옷을 먼저 벗으면서 저를 리드합니다. 라인 개미쳤습니다. 털도 가지런히 나있고 진짜 개꼴려서 두야지는줄 알았습니다 ㅎㄷㄷ 샤워를 마치고 현주가 먼저 비제이를 해주면서 저의 바디를 위에서 부터 천천히 내려오면서 단단이를 애무해줍니다. 애무나 연애감 모두 좋았구요 일단 몸매가 너무 좋아서 그냥 저도 이곳저곳 다 빨아 재꼇습니다. 그 다음에 제가 위에서 현주의 온몸을 구석구석 탐하면서 소중이를 살짝 적셔준다음에 무기 장착하고 돌진했습니다. 빠이팅있게 피스톤질하면서 강약조절을 해가면서 현주가 위에서 말을 타주면서 허리를 돌려줍니다. 겁나게 잘돌려주고 서비스나 스킬도 잘해주면서 현주도 강약조절을 해가면서 저를 안달나게 만들어 버리네여 ㅇㅅㅇ 서로 주고받다가 마지막에는 뒤에서 박음질을 하다가 꼴릿한 라인 때문에 저도모르게 발사해버렸네요 ㅎㄷㄷ 오랜만에 즐달한거같아서 허벅지가 다 풀려버렸습니다. 현주 또보고싶네요 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