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건장인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연애 키스할때 혀놀림이 상당히조옷습니다 부드럽게 좋은 향기를 내주면서 키스를 하는데 매우 달콤하고 찐한 키스였습니다 그리고 저의 물건을 잡고 흔들어주길래 이때다싶어 바로 69를 시전했습니다 클리를 공략해주고 혀로 낼름거려주니 엄청난 물과 활어반응을 보여주네요 가슴을 만지면서 여상위를 시작했습니다 흔들어주는 스킬이 정말 남다르네요 쪼임이라해야되나 무튼 쪼임이말 최고였습니다 어찌나 잘쪼이던지..극강의 쪼임이였습니다 흔들어줄때마다 자극이 많이 되더군요 마무리는 뒤치기로했는데 안에 꽉차면서 신음도 물도 터지면서 정말 꼴릿했습니다 저도 그렇게 마무리를 지었습니다 총평 20살의 어린 영계인 벨로나 정말 최고이 연애 였습니다 섹시한 피지컬로 엄청난 비제이 스킬을 보여준 벨로나 연애 스킬이 정말 최고였습니다 금발의 영계 이것만 생각해도 정말 꼴릿합니다 물도많고 떡감도 좋은 벨로나 에이스인 이유를 알거 같습니다 지명이랑 인기많은 에이스라고 하는데 앞으로 저도 자주보러 와야겠습니다

파괴왕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프로필을 둘러보다 가 끌려서 미리 예약을 했습니다 다행히 좀 일찍 연락을해서 제가 원하는 시간대로 예약을 잡을수가 있었습니다 도착후 실장님을 만낫는데 플로라보고 초이스도 진행해주신다고 하시네요ㅎㅎ 호실 안내 받고 들어갔지만 다른 언니 볼 필요도없이 제마음에 딱들었습니다 간단한 인사와 샤워로 직행~~!! 연애시작전 담배한대 피우고 연애를 시작했습니다 잘해주네요...여자친구같이 키스타임을 찐하게잘해줍니다 역립에도 반응이좋아서 할짝거리는 맛이 나게 하는 언니입니다 물도많고 반응도 좋네요 안나의 애무...강력합니다~ 야동에서 보는 듯한 강렬한 애무 스킬감이있습니다. 쾌락에 절정을 맛 봤습니다 역시 백마답게 화끈하게 격렬한 허리놀림이지만 쪼임이좋아 상당히 부드러웠습니다 신음소리도 굿이였네요 마무리를 지을 뒷치기..보들한 엉덩이를 만지면서 찰싹 거리면서 피스톤질을 했는데 안나의 야릇하고 거친 신음이 저의귀에 때리며니다...참지못하고 그대로 발사!

황금알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텐프로백마 제시카 만나고 왔습니다. 너무 만족하고 나중에 얘기를 들어보니 초이스 방식도 있으니 나중에 또 잘 모신다고 말해주니 감사할 따름이였죠. 회사 거래처에 백마가있는데 너무 덥치고 싶은데 그러지 못해서 다른 양년을 물색하던 도중 제시카가 꼴렸습니다. 담당실장님한테 얘기를 들어보니 제시카 마인드랑 와꾸 몸매 다 좋은것 같아서 그냥 바로 지명 예약하고 갔지요. 제시카 호실로 이동해서 보니까 와 왠지 얘는 뭘해도 다들어줄것 같은 그런 와꾸 얼굴이 정말 주먹만하고 코랑 눈이 너무 예쁘더라고요. 샤워실에서 시간을 많이 보내고 싶지 않아서 빠르게 샤워를 하고 나왔습니다. 그 다음에 제시카랑 바로 폭풍키스 진짜 누가 뭐라 할 것도 없이 찐하게 키스를 한 기억 밖에 없네요. 너무 흥분을 해서 제가 애무를 더 했습니다. 제시카 가슴 이랑 소중이 애무 박살나게 해버렸죠. 혀로 클리를 살살 빨아 버리니 제시카가 어쩔줄을 몰라 하네요. 수량이 풍부하고 반응이 좋아서 더 할맛이 납니다. 제시카한테 비제이 받다가 이제 콘 끼고 바로 소중이로 돌진했습니다. 확실히 양년들은 제대로 죳으로 조져줘야하니까요. 오늘 이년을 제가 제대로 조지고 한국남자의 위상을 살리려고 했는데 제시카의 소중이에 진입한 순간... 오늘 얼마 못할거란걸 직감했습니다. 그래도 애국가 부르면서 최대한 정상위로 버티고 여상위로 진짜 여상위는 제가 잘 못느끼는데 제시카가 쪼이면서 찍어버리는데 강강강으로 느낌이 금방와버리네요. 후배위는 말할것도 없이 좋아서 조금 하다가 정상위로 다시 강강강 하고 마무리 했습니다. 다른 것 보다 제시카는 정말 몸이 잘느끼는 것 같더라고요. 반응도 좋고 서양야동 생각하시면 정말 바로 확 와닿으실 것 같습니다. 한국남자의 위상은 조금 살렸습니다.. 쪼임이 너무좋아서 많이 못참고 싸버렸거든요 ㅎㅎ 제시카 거칠게 대해도 잘 받아주고 정말 좋았습니다.

왕관의무게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텐프로백마에 마음이 드는 언니가 있어서 전화를 하고 예약을 했습니다 실장님과의 간단한 얘기를 하면서 스티나 언니 있냐고 물어보고 있다니 예약을 (제 취향은 글래머인지라) 스티나 올가 고민했는데 실장님이 스티나를 강추!! 장소 도착후 실장님의 안내에 따라 층에 올라가서 대기~ 잠시후 문이 열리고 보이는 스티나양의 모습~ 응~ 좋습니다 ㅎㅎ 일단 가슴 좋고요~ 와꾸는 제가 좋아하는 민삘스타일~ 화장 너무 진하지도않고 딱 민삘메이크업~ 아주좋네요~ 그렇게 입장해서 간단하게 대화를 나누면서 스티나양에게 이것저것 물어보니 하고싶은 공부가있는데 돈이 조금 많이 필요해서 일하러왔다고하던구요 하지만 아버지한테 기대고싶지는 않다는 효녀 스티나 ㅠㅠ 그렇게 대화를 마무리 짓고 간단히 샤워후에 침대에 누워있으니 바로 제위로 올라타는 스티나~ 그녀는 제 귀부터 목선을 따라 애무를하며 아랫쪽으로 자연스럽게 흘러내려가 저의 꼬치를 물어버리더군요~ 그렇게 점점더 흥분이 되어가며 조카들에게 기빨렸지만 역시 주체못하고 힘을냈죠 ㅎㅎ 그렇게 힘을내어서 그녀를 엎어트리고 그녀와의 전투를 시작~ 일단 키스부터 그녀의 큰 슴가를 쪽쪽 빨며 아랫쪽으로가서 보빨을 하는데 스티나는 아랫쪽을 잘 관리했는지 냄새가 조금있을뿐 괜찮습니다~ 그후에 그녀가 제 꼬치에 고무풍선을 씌우고 제위로 올라와서 저의 꼬치와 합체! 넣는 순간 우와~ 했습니다 생각보다 쪼임이 좋습니다~ 굉장히 좋아요 ㅎㅎ 그렇게 그녀는 제위에서 허리를 흔들고 저도 가만히 당할수만없어 그녀의 슴가를 주무르며 꼭지를 자극했더니 그녀도 흥분되었는지 신음소리를 내더군요~ 그렇게 저와 그녀는 여러가지 체위로 전투를 벌이며 마무리를 향해 달려갔고 마무리가 되려는 찰나에 때마침 울리는 예비콜... 갑자기 맥이 빠져서 기운이없어지려고하는데 스티나는 계속하라고 더 하자고 빨리 허리를 흔들어달라고 제 꼬치가 너무 좋다고 하더군요~ (뭐 그녀들의 말이 직업특성상일수있지만...) 어찌되었든간에 그렇게 저는 그녀와의 전투를 다시 힘을 얻어서 마무리 발싸를 촥!! 렇게 전투를 끝낸뒤 그녀가 가져다준 물을 한잔 마시고 간단하게 씻은후 옷을 챙겨 입고 퇴장~ 퇴장하는 저에게 스티나는 '씨유어게인' 이라고 말하며 배웅을 하였죠~ 이번에도 즐달했고 하니 다음에 또한번 가고싶어지네요 ㅎㅎ

코스모스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한주를 버틸 수 있게 하는 오랜만에 백마와의 달림이라 좋았습니다 회사일하다가 뻘짓좀 하는데 서양 화보집 이런거? 비슷한거 보고있었는데 도저히 못참겠더라고요 ㅎㅎ 폰으로 빠르게 예약을 했습니다 올가가 좋을거 같아서 후기도 괜찮고 그래서 올가로 예약을~ 실장님께서 초이스도 가능하다고 진짜 올가 좋다고 하길래 자신있게 말씀해주시네요 믿고 일끝나고 바로 이동을 했습니다 도착해서 호실 안내를 받고 올가 아가씨를 만났는데 미드속에 나온 백마들 처럼 푸른눈에 금발머리 더라고요. 바로 마음에 들어서 다른 아가씨들 더 볼 필요도 없었네요. Take a Shower~ 하니까 Of course 하고 바로 같이 동반샤워 했습니다. 서로 몸을 씻겨주는게 백마 여자친구를 둔 당당한 한국 남자인듯 뿌듯했습니다. 물기 까지 서로 닦아주고 침대에 누워서 얼굴을 뻔히 한참 쳐다 보니 올가 아가씨가 부끄러운지 와이낫 하더라고요 ㅎㅎ 지가 예쁜줄 모르고 그 모습이 너무 귀엽고 사랑스러워서 뽀뽀를 가볍게 하다 키스를 했습니다. 가슴부터 배랑 허벅지를 주무르면서 키스를 하니까 흥분이 배가 되네요. 이 아가씨 혀놀림도 보통이 아닙니다. 키스할때 얼마나 혀놀림이 현란하던지 키스로 쌀수도 있겠구나 싶을정도였습니다. 키스 하다가 바로 제 똘똘이를 빨아주는데 흡입력이 보통이 아니네요. 백마들은 구강구조랑 골격이 달라서 그런가 아무튼 좋더라고요. 백마 보빨은 어떨까 얼굴을 올가 언니 봉지 쪽으로 가져가서 자세히 들여다봤습니다. 일단 백보에 핑크빛 클리에 질을 가지고 있더라고요. 혀로 클리를 살살 애무다가 다시 조금 세게 하고 강강강 약약약 이렇게 나름 유튜브로 배운 애무를 시전했습니다. 올가 아가씨가 수량과 신음소리가 같이 흘러나오는데 그 모습이 너무 야하더라고요. 봉지 애무는 너무 오래해도 여자가 못느낀다해서 바로 콘을 장착했습니다. 그리고 좌삼삼 우삼삼 열심히 피스톤 질을 했지요. 쪼임이 좋더라고요. 자세도 정상위로 하다가 쌀것 같아서 측와위로 바꾸고 허벅지 힘주고 봉지 쪼여서 저를 보내려 하더군요 ㅠㅠ 여기서 후배위 갔다간 바로 쌀것 같아서 여상위 태운다음에 강강강 하다 이제 진짜 안되겠다 싶어서 바로 후배위 달렸습니다. 큰골반에 제 똘똘이가 올가 아가씨 봉지에 박히는 걸 보니까 너무 흥분해서 그대로 분출해버렸습니다. 그리고 같이 마무리 샤워까지 샤워로 시작해서 샤워로 끝났습니다. 언어의 장벽이 클거라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그런건 없었고 영어나 바디랭기쥐 안되는거 써가면서 하니까 웃으면서 금방 친해지더라고요. 덕분에 이 번 한주는 그 생각으로 버틸 수 있을 것 같네요 ㅎㅎ 총평 : 와꾸 사이즈는 백마라서 좋았고 마인드 까지 정말 좋은 아가씨 재접견 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