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길늘글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회사일이 일찍끝나 오랜만에 집에서 뒹굴뒹굴하다가 심심해서 눈팅 하고 놀다 급달림신이 왕림하셔서 그래도 구면인 정다운대표님에게 전화를 걸어 봅니다... 저녁 10시쯤 갈까 했더니 8시반이전에 오시면 싸다는군요.. 잠시 고민 좀 해야겠기에 5분뒤 다시 전화한다고 끊고...생각을 해보니.. 막상 할일도 없고해서 일찍가서 싸게먹자는 생각에...ㅋ 시간내에 입장해야 한다는~쩝 대표님에게 전화를 걸어 대략 8시쯤 가기로 예약완료..ㅋ 주섬주섬 챙겨 시간 맞춰 강남역 5번출구에도착합니다.. 통화후 앞에서 만나 업소입장~ 룸에들어가 맥주 한작씩 시원하게 걸치고 바로 미러실로 이동했습니다 자동문이 열리고 신나는 음악과같이 제 가슴도 쿵쾅쿵쾅 ㅋ 20-25명남짓앉아있던걸요.... 맨앞줄에서 기다리는 20대초로 보이는 언니가 눈에 밟힙니다.. 정대표에게 물어보니 어리면서도 싹싹하고 잘한다고 하길래 바로 콜~ㅋㅋㅋ 룸안에서 가까이 보니 유리관속에서 봤는데 그냥 그랬는데.. 20대초반에 말괄량이 기질도 보이고 애같은 모습인데 이쁩니다. 어렸을때 만났던 그녀와 비슷하게 생겼네요 ㅋㅋ 다시 각성하고... 룸에서 야한얘기하면서 시간가는줄도 몰르고 놀았네요 ㅋㅋ 올라가서도 좋았네요... 화끈하게 밖아주고 왔습니다 언니 아주 반실신 상태로 언니왈 너무쎄 ㅠㅠ 그래도 좋왔다는 ㅋㅋ 담에 또가봐야 할뜻 ... 자세하게 쓰려다 보니 지치네요..이것도 일인듯하네요ㅎ 정다운대표님 덕분에 잘놀고 기분좋게 놀다왔네요~ 담에가면 더잘해주시리라 믿고 조만간 동료들과 함갑니다^^

윤복싱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저번주에 업소 갔다왔네요. 접대자리는 아니고..그냥 저냥 저를 도와주신 형님들 맛나는거 사드리는 자리라 가격도 그리 큰 부담안되고.. 짧고 굵게 놀수 있어서 가게 되었죠. 그래도 저보다 나이 좀 있으신분들 하고 같이 가는 자리라 신경쓰이는건 사실인지라 미리 정다운대표하고 연락하여 기다리지도 않고 아가씨 수질, 수량등등 포함하여 가장 괜찮은 시간 골라서 갔습니다.. 초저녁에 반주한잔 하고 가면 딱 좋을것 같더군요~~ 그래서~~ 양재역 쪽 맛집에서 몸보신좀 하고 업소로 갔습니다~ 역시 미리 통화하기를 잘한것 같네요. 수질도 좋고 수량도 많고~~ 같이 가신 형님들이 너무 좋아라 하네요~~ 다들 정신없이 훑어보다 한분씩 초이스 하시네요~ 친구들처럼 허물없는 사이까지는 아니여서 립서비스 생략하고~~소프트 하게 놀았습니다.. 그래도 아가씨들 망사(?) 차림에..부르스 추면서 부비부비 하시면서 다들 잘 노시네요~~ 생각보다 잘 노는 분위기에~~ 분위기 어떻게 띠우지 생각하고 있던 저도 덩달아 신나게~~ 영계들이랑 놀아서 그런지 형님들도 힘이 났나 봅니다~~ 그렇게 신나게 놀다보니 어느새 룸타임이 마무리 되네요~~ 아가씨들 나가고 다음에 또 오자는 말들과 함께 자리 마무리 하고 각자 방으로.. 이제야~~ 제 파트너를 소개하겠네요~~ㅎ 지나~~ 20대중반에 귀여운 외모~~ 사이즈는 아담하지만 글래머러스한~~ 베이글녀라고 하죠? 룸에서는 형님들 눈치 보느라 소프트하게 놀았지만..방에 들어서면서..딥키스로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려봅니다. 그렇게 키스 잠깐 하다 둘이 빠르게 씻고.. 본게임 시작. 기본적인 받을거만 받았는데도 스킬이 좋아..한껏 달아오르네요~ 본게임역시..리액션도 좋고 쪼임도 좋았습니다~~ 그리고 살짝 참는듯한 신음소리.. 가식적으로 안보여서 그런지 이부분도 너무 마음에 들었습니다~ 보채는것 전혀없이 제 리드대로 요것저것 잘 들어줘서 좋았고~~마무리까지 잘하고 나왔네요

안크낭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어제 후기 써봅니다. 정대표님 찾아갔습니다. 피크시간에 간 탓에 딜레이는 솔직히 좀 있었지만 초이스 많이 보여줘서 기분 상할 거 없이 잘 놀았습니다. 제팟은 채영이라는 언니였는데 아이돌 느낌 살짝 있는 얼굴에다가 영계다운 탱탱함 넘치는 몸매가 제 취향이었네요. 룸에서 놀아보니까 어린 친구 답지 않게 마인드도 좋아서 술자리 분위기는 쭉 좋았습니다. 먼저 오픈하고 다가오는 적극적인 타입의 친구라 덜 취한 제가 어물어물 하고 있으니까 만지기 편하라고 먼저 올라타주네요. 주는 술 몇잔 받아먹고 있자니까 이미 제 손은 여기저기 쓰다듬고 난리도 아니었습니다. 립서비스도 좋아서 취한 김에 기분좋게 물 빼고 연애하러 올라갔습니다. 애프터에서는 섹녀로 확 변신하는 언니였습니다. 먼저 위에서부터 아래로 애무 해줍니다. 한번 쌌는데도 금방 세웠습니다. 특히 제 귓가에 달라붙어서 야하게 속살거리면서 대딸해줄 때가 가장 기억에 남네요. 더 당하고만 있을 수는 없으니 살짝 만져줘서 언니 흥분 돋구고 바로 안쪽으로 들어갔습니다. 영계다운 탱실한 쪼임에, 제가 움직일때마다 보여주는 야한 섹반응에 취해 열심히 허리 돌렸습니다. 목소리는 귀엽던데 어떻게 신음은 이렇게 흥분되는지 모르겠네요. 자세 바꿔 가면서 시간 꽉 채워서 즐기다가 뒤치기로 물 빼고 나왔습니다. 깊이 들어가니까 더 느끼는건지 한층 세진 쪼임과 반응에 서로 끝까지 간 상태에서 잘 싸고 왔네요. 좋은 영계 만나서 잘 놀았습니다. 재밌었네요~

창호동생창남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간만에 달렸으니 후기 하나 남겨봅니다. 토요일까지 회사에 잡혀있다가 퇴근하고 한잔 했습니다. 사무실 근처 단골집에서 혼자 한잔하고 정대표한테 연락했지요. 회식으로 한번 갔다가 그때 완전 즐달했던 이후로 여자 생각, 술 생각나면 종종 연락합니다. 아가씨들 사이즈도 괜찮고 담당도 손님 잘 챙기는 것 같아서요. 독고로 가서 기다리기는 싫으니 좀 일찍 넘어갑니다. 8시쯤 되서 가게 입장했습니다. 아직 한산하네요. 정대표이랑 인사하고 초이스 들어갔습니다. 미러에 상태 좋은 아가씨들 정말 많았습니다. 아가씨들 사이즈도 다 괜찮아서 고르는 재미 좀 봤습니다. 지수라는 아가씨 앉혔습니다. 딱 봐도 어린 티 나는 앳되고 귀여운 와꾸에 진짜 착해보이는 몸매가 괜찮았습니다. 제가 글래머러스한 여자 좋아하는 취향인데 나올 곳 과하게 나오고 들어갈 곳 빡세게 들어간 몸매가 눈을 잡아끌더군요. 어떤 아가씨냐고 물어보니 룸에서 잘 놀고 구장 가서 서비스 확실해 들어온지 얼마 안됐어도 조만간 에이스 할 것 같은 언니라네요. 담당이 마인드 보증도 섰으니 지체할거 없이 룸 들어갑니다. 혼자 왔으니 받을 서비스는 다 받아아지요. 우선 전투부터. 대학생 느낌나는 아가씨가 제꺼 빨고 앉아있으니 그것만으로 충분히 흥분됐습니다. 스킬도 경험 좀 있는 베테랑 아가씨 못지 않았구요. 이빨로 기둥 살살 긁어줄 때 기분 괜찮았습니다. 하나하나 정성스레 자극해주는 느낌도 마음에 들었구요. 술 마시는 내내 애인처럼 끈적하게 붙어서 놀았습니다. 룸 시간 내내 제 무릎 아래로 안 내려갔네요. 애교도 많고 말도 이쁘게 해주는 통에 시간 가는 줄 몰랐습니다. 회사일로 스트레스 많이 받았었는데 전부 힐링한 것 같습니다. 찰싹 붙어있을 때 매끄러운 피부 감촉과 몽글몽글한 가슴에 분위기도 꼴릿했습니다. 좋은 느낌 가지고 구장 들어갔지요. 홀딱 벗은 언니 몸매 감상.. 군살없는 몸매에 로켓 슴가 두개가 섹시했습니다. 넓직한 골반에 통통한 엉덩이도 침 나오더군요. 둘만 있으니 더 애인처럼 구는 아가씨 혀랑 손으로 얼른 똘똘이에 피 몰았습니다. 보통 연애하러 오면 잘 해주지 않으려는 부분까지 자극이 장난이 아니더군요. 곧바로 제 밑에 깔고 허리 돌렸습니다. 찌를 때마다 물고기마냥 파닥거리는 반응이 재밌고 야릇했습니다. 안쪽은 어린 아가씨답게 팍팍 물어주는게 하는 맛도 있었구요. 이쁜 목소리로 내는 신음은 덤이네요. 어디 호강 안한데 없이 연애 홈런치고 나왔습니다. 2시간 내내 시간 어떻게 가는 줄 몰랐네요. 같이 씻으면서 살짝 장난도 좀 쳤는데 하마터면 연장하고 한번 더 놀 뻔 했습니다. 다음에는 돈 좀 더 모아서 제대로 달려야겠네요. ㅋㅋ

비과왕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독고로 풀싸롱 다녀왔어요! 어제니까 화요일이죠? 간만에 칼퇴하고 집들어가기는 뭔가 어색해서 ㅋㅋㅋ 풀싸롱이나 달려볼까 하는 마음에 평소 찾던 정대표님한테 전화를 겁니다 이제 6시 조금 넘은 시간이라... 영업은 할까 싶었는데 전화해보니 제가 도착할 시간이면 아가씨들 준비도 다 끝나 있을 거라고 기다리고 있겠다며 반갑게 맞아주시는 우리 대표님 ㅎㅎ 도착해서 대표님이랑 이야기 하다가 빈속이라니 밥도 얻어먹고 미러실 입장해서 뉴페이스 있냐니 미희라는 아가씨를 추천해 주시네요 나이는 22살. 그야말로 풋풋한 나이 이런 곳 아니면 언제 저런 아가씨랑 놀아보나 싶은 마음에 얼른 초이스를 합니다 ㅎㅎ 룸에 입장하니 역시 뉴페이스고 나이도 어려서인지 부끄러워 하는 모습이 귀엽네요 ㅋㅋㅋ 그래도 전투 서비스도 확실하고, 이 아이. 에이스가 될 자질이 보입니다 ㅋㅋㅋㅋ 룸에서 단둘이 놀면서 애인모드로 재밌게 놀고 서로 술도 먹여주면서 놀았네요 ㅎㅎ 이윽고 시작되는 구장타임. 구장에 들어가니 적극적으로 변하는 우리 미희씨 샤워하면서 제 아들놈도 귀여해 주고 어우... 귀엽네요 진짜 ㅋㅋㅋ 바로 덮치고 싶은걸 간신히 참고 아가씨한테 스타킹만 입은채로 나와달라고 부탁한 뒤 먼저 나옵니다 나와서 담배 한대 피면서 기다리고 있자니 망사스타킹 너머로 보이는 아가씨의 뒷태...! 감탄이 절로 나옵니다 ㅋㅋㅋㅋ 저보고 좋냐고, 변태같다고 눈웃음 치면서 말하는 미희씨를 침대에 눕히고 애무를 시도합니다 다행히 잘 받아주네요 ㅎㅎ 몇분인가 하고 있자니 아가씨 사운드도 커지고 넣어달라고 보챕니다 ㅋㅋㅋ 저도 이미 한계라 바로 시작되는 해피타임 ㅋㅋㅋㅋ 스타킹 내리고 삽입! 장갑 너머로 느껴지는 따스함이 인상적입니다 역시 어린게 좋다는... ㅎㅎ 한동안 서로 즐겁게 놀다가 발싸! 서로 즐기고 온 것 같네요 ㅎㅎ 다음에도 정대표님 볼 일 있으면 이 아가씨 한번 더 지명해 볼 생각입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