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워즈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어제 후기 써봅니다. 정대표님 방문했습니다. 오랜만에 가는거라 신경 좀 써달라고 했는데 피크시간에 딜도 거의 없이 30명 가까이 봤네요. 외모 되는 언니들 틈에 고민하다 지연이 초이스했습니다. 아담한 체구에 귀여운 언니였는데, 나올 곳이 실하게 다 나와 있어서 떡감 제대로겠다 싶더군요. 마인드까지 탑재한 언니라 룸 시간 재밌었습니다. 먼저 벗고 달라붙는 언니의 살결 느끼면서 가슴부터 엉덩이, 깊은 곳까지 열심히 탐방했네요. 립서비스할 때 오랄이 좋은 것도 플러스 줄 만합니다. 혀끝으로 자극하다 이로 긁어서 흥분 올려주고 목까시로 마무리하는 스킬 에는 견딜 도리가 없었네요. 시원하게 잘 싸고 연애하러 갔습니다. 풀죽은 물건, 더 찐한 오랄로 세우고 서로 물고 빨다가 언니 안쪽으로 들어갔습니다. 아담한 언니 아래쪽이 이렇게 뜨거울 줄은 몰랐네요. 제가 움직일때마다 꽉꽉 물어주면서 섹반응으로 얼른 싸라고 유혹하는데, 짐승처럼 허리 움직이면서도 속으로는 애국가 좀 불렀습니다. 자세 바꿔가면서 하다가 마무리는 진리의 뒤치기로! 서로 깊이 들어가서 흥분한 상태로 행복하게 물 빼고 왔네요. 로또 언니 만나 횡재했습니다..ㅋㅋ

베라멜론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서른인데.. 짝도 없고 통장에 돈만 쌓여있네요... 이런 현실에서 저랑 비슷한 처지의 놈들 집합시키니 3명쯤 됩니다. 신촌에서 술한잔 말아먹고 늘 하던 패턴대로 강남으로 넘어갑니다 늘 뵙던 대표님 찾고 업소 ~ 지난주에 왔었는데, 볼때마다 반가워하네요 ㅋ 도착해서 오랜만에 대표님과 가볍게 농도 주고 받고.. 어제는 저번보다 아가씨 수 자체는 적더라고요 한 다섯명정도 더 없었습니다. 그래서 한눈엔 실망했는데 자세히보니 사이즈는 더 좋아짐 ㅋ 나이층도 젊고 피부도 좋고해서 초이스는 무난히 완료 했네요^ 룸타임시작~! 초창기땐 전투쇼받고 이랬는데 지금은 약간 형식적으로? 한번 받고 오히려 진솔한 이야기에 집중해요 ㅋㅋ 뭔가 자주다니니 이렇게 되네요 그래서 언니 말들어보니.. 저팟은 루미인데 가게에서 자칭 술고래랍니다 ㅋㅋ 술 아무리 마셔도 안취한다 뭐다.. 무슨 가녀린 여자가 그런 말을 하는가 싶은데 정말로 잘마시데요 ㅋㅋ 제 남자의 자존심은 어디로.., 그렇게 룸타임 끝나고 복수전! 술에 대한 복수로 침대에 눕자마자 저의 막대기로 휘져어 주었죠 ㅋㅋ 나름 크기에 자신있어서 신음소리 맥시멈으로 만들어줍니다 ~ 그렇게 사십분하니(물론 중간에 쉬면서했죠 ㅎ) 완전 떡이되서 ㅎㅎㅎ 오빠꺼 크다고 오빠꺼때문에 다음 손님들 들어오면 느낌도 안나겠다고 ㅋㅋㅋ 그렇게 상쾌하게 맞췄네요. 친구들과 상봉 해서 파트너들 이야기 하는데 친구팟들도 어마무시하더라고요 ㅋㅋ

준표뱅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간만에 강남인근에서 술한잔으로 반가움을 토로하고 친구들이 재미있는 곳 없냐는 한마디에 취기도 올랐겠다싶어.. 살작귀뜸을해주니 역시 남자란 술한잔들어가야 땡기나 봅니다ㅋ 친구 2명과 함께 업소로 가서 안내받은 룸으로 이동했는데 조금 기다려야 된다고 해서 친구들과 간단히 시스템과 써비스 브리핑듣고,,, 이날따라 손님이 많아서 그런지 초이스~시간이 길어지는느낌^^; 한 20분 기둘... 머 이정도야 시간가는것도 아니고 맥주 한잔하면서 기달렷습니다 미러실이 분주해 보이네요^^; 대표님이 좋은언니들 빠져나간다고 급하게 번호 몇개 찍어주면서 잘한다고 소개시켜 줍니다^^찍어준 언니들 위주로 눈알 러쉬해봅니다 그러다 친구랑 저랑 언니들 초이스 햇습니다 급하게 하느라 다른언니들 얼굴은 까먹엇지만.. 어차피 파트너만 좋으면 되니 패스 술한잔 하면서 말해보는데.. 말하는게 조근조근 얘기하면서 웃는 모습이 참 이쁘고 성격 정말 좋더군요 ~ 드뎌 첫인사라고 첫써비스 들어오는데..방망이가 움찔움찔하네요^^ 제가 술기운이 좀 올라와서 그런지 짖궂게 행동을 했는데도 잘 받아주고 오히려 웃으면서 저를 더 꼭 끌어안아주는데 ~~ 그 팔에 눌리는 슴가가 저를 환장하게 하더군요 ... 친구와 함께 정말 질펀하니 놀았습니다. 한친구는 윗옷을 벗고 아가씨의 엉덩이를 찰싹찰싹 때리면서 노래를 부르고 이래저래...정말 신나게 놀았습니다. 다시 앉아서 게임을 하면서 커플게임도 하고 ~ 키스도 하고~ 친구는 게임에 걸려 바지도 벗고 ~~ 청기백기 게임도 하고 ~ 정말 다시 생각해봐도 시간가는줄 모르고 놀았네요 ~ 전 머니머니 해도 청기백기 게임이.....^^ 좋았습니다.. 마무리 전투에 방망이 울끈불끈해질무렵 마무리하고, 구장 들어갔습니다. 연애때도 룸에서만큼 빛나는 마인드를 보여주는 언니였습니다. 먼저 달라붙어 구석구석 자극해주는 애무는 말할 필요도 없고, 오빠 성감대가 어디야? 라고 물어보면서 대딸해줄때는 진짜 그냥 싸버릴 것 같았네요. 살짝 만져주니까 금세 넘치는 언니덕분에 편하게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거기의 따뜻함과 조임에 취하긴 했지만 힘이 불끈불끈 합니다. 방아 찧을 때마다 허리 튕겨주는 언니의 섹반응에 취해 행복하게 연애했습니다. 자세 바꿔가며 하다가 먼저 올라타서 가슴 만지며 허리 돌려주는 아가씨 모습은 정말 장난아니었네요. 서로 오르가즘 찍고 기분좋게 물 빼고 나왔습니다. 제대로 힐링하고 나왔네요. 잘 놀았습니다. 곧 재방할건데 그때는 지명으로 올까 생각해보겠습니당 ㅎㅋㅎㅋ

규직정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길게 쓰고 싶지만, 글도 잘못쓰고, 시간관계상 짧고굵게 쓰겠습니다 친구랑 둘이 술마시다 급 땡겨 정대표님한테 다녀왔습니다 룸은 작지도, 크지도 않고 딱 적당한 방으로 배정받았습니다 미러초이스로 꽤 많이 봤습니다. 싸이즈가 나쁘지도 않고, 대표님이 추천도 해주고 둘다 맘에드는 사람 있어서 바로초이스 해서 앉혔습니다 전투받는데 조절못해 쌀뻔! 했는데 무사히 넘겼습니다 생각보다 전 투때 느낌이 작열함 ㅠ 혼자서 얼굴빨개지고 쪽팔려 죽는줄 알았습니다 테이블에서야 노래부르고, 얘기하고 광란에 시간보냈습니다 2 차 가기도 전부터 체력은 급고갈상태.. 2 차 올라가서 바닥난 체력때문에 리드한번 못해보고 리드당해서 발사까지 했습니다 (힘도 안들고 은근 기분좋았습니다) 파트너 고생좀 했을텐데 끝까지 웃으면서 헤어졌습니다 나와서 친구놈 쫌 기다리다 같이 갔습니다 간만에 제대로 즐겨서 기분좋아 남깁니다

뇨규뇨규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주말에 친구들 모여 술 한잔 하고 유흥 달렸습니다. 풀 가자는 얘기 나오자마자 고민없이 정대표에게 연락했지요. 독고로 많이 갔었는데, 오늘은 친구들이랑 같이 가니 신경 좀 써달라는 말도 덧붙였습니다. 픽업차 타고 가게 들어가니 11시쯤 됐습니다. 날씨도 썩 좋은편이 아니었어서 대기하는게 썩 좋지는 않았습니다. 아마 다른 곳이었으면 그냥 가지 않았을까 싶은데 평소에 제가 갖고 있던 좋은 인상이 있어서 그냥 기다렸습니다. 좀 있으니까 정대표가 초이스로 안내해줬습니다. 첫 방문인 친구들에게 간단히 브리핑도 해줬고요. 초이스 들어가니 사이즈 좋았습니다. 영계부터 잘 익은 언니까지 각자 취향에 맞는 파트너로 골라 잡았습니다. 저는 채아라는 아가씨 앉혔습니다. 약간 배우 느낌나는 와꾸에 적당한 몸매였습니다. 들어보니 마인드가 에이스급이라 하더군요. 룸 들어와서 인사쇼 한번 받고 놀기 시작. 언니 빠는 솜씨가 예술이라 위에 올라가 연애타임이 기대됐습니다. 말도 사근사근 예쁘게 잘 해주고 터치 같은 것도 빼는 것 없이 잘 받아줘서 마음에 들었습니다. 무엇보다 저를 편하게 해주려는게 눈에 보이더군요. 애고도 과하면 부담스러울 때가 있는데 제가 어디까지 좋아하는지 알고 있는 것처럼 행동해주니 자연스레 파트너에 집중하게 됐습니다. 서로 야한 농담도 주고 받고 장난도 쳐 가면서 놀다 보니 시간이 금방 가네요. 아쉽게 룸 시간 마치고 구장 올라갔습니다. 옷 입고 있을때도 잘 빠진 라인이 돋보이긴 했지만 벗겨 놓으니 얘기가 또 다르네요. 적당히 크고 모양 좋은 가슴에 군살 없는 허리 넓직한 골반까지 다 마음에 들었습니다. 이런 탈 한국급 인재들은 왜 평소에는 눈에 안띄는지...ㅎ 채아 몸매에 한번 감동 먹고 본격적으로 시작했습니다. 구석구석 들어오는 애무도 잘 즐기고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조임 좋네요. 어설픈 영계보다 훨신 나았습니다. 무조건 조이기만 하는게 아니라 제가 허리 돌리는 거에 맞춰서 완급조절 잘하네요. 호응도 좋고 가식적이지 않은 연기도 좋아 제 똘똘이도 죽을 틈 없이 힘냈습니다. 시원하게 잘 빼고 같이 씻는데 끝까지 사소한 것도 신경써주는게 기억에 남습니다. 시간 어떻게 가는지 모르고 잘 놀았네요. 정대표한테 다음에 올때도 이 언니 앉혀달라 얘기하고 나왔습니다..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