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호동생창남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그제 정상무님 찾아간 후기 남겨봅니다. 오랜만에 갔는데도 변함없이 좋은 초이스 보여줘서 글 몇자 적어봐요. 은경이라는 아가씨랑 놀았는데, 딱 봐도 어려보이는 얼굴에 탱탱하고 적당한 몸매가 만지기 좋았습니다. 영계답지 않은 적극적인 마인드도 돋보였는데, 먼저 팬티 벗고 유혹하듯 다가오는 바람에 제가 도리어 리드당한 부분도 있었네요. 그래도 남자 자존심에 언니 번쩍 들어 제 위에 앉힌 뒤 만지며 즐겼습니다. 깊은 곳까지 가는데도 생글생글 웃으며 제 팬티에 도리어 손 넣는 모습에 한번 더 반했습니다. 서로 연인처럼 찰싹 달라붙어 먹이고 먹여주며 놀다가 립서비스 받았습니다. 언니 혀 쓰는 솜씨, 목까지 집어넣는 스킬이 보통이 아니더라구요. 짧은 여흥이다 싶었는데 물 빼고 연애하러 갔습니다. 애프터에서는 왜 사람들이 영계를 찾는지를 잘 보여주는 아가씨였습니다. 언니 거기는 뭐랄까, 그냥 차원이 다르네요. 팍팍 쪼여주면서도 제가 움직이는 거 이상으로 찰떡같이 반응하니까 흥분 게이지 맥스 찍고 미친듯이 달렸습니다. 마무리는 언니가 상위로 해줬는데 슬쩍 바라보는 눈빛이 기억에 남아요..엄청 야했네요 ㅋㅋ

비과왕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지난주에 친구들 모임이 있어 강남에 나왔습니다. 1차로 가볍게 맥주 한잔 하고 2차로 소주 한잔 했지요. 체력이 예전같지 않아서 차 끊기기 전에 들어가려 했는데, 불금을 그냥 보낼수야 있나요, 달리기로 하고 상무님에게 전화했습니다. 갈때마다 앉혔던 아가씨들이 다 제 취향에 잘 맞았던지라...거의 12시 다 되서 도착했던것 같습니다. 역시 금요일, 사람이 바글바글합니다. 예상보다 대기가 좀 있었습니다. 취한 상태에서 기다리는게 썩 기분좋은 일은 아니지만 상무님이 연신 고개 숙이셔 사과하기에 그냥 넘어갔습니다. 어쩔 수 없는 부분이 있다는 것도 이해는 했구요. 끝내주는 아가씨들로 만회하겠다길래 살짝 기대도 했습니다. 대망의 기다리던 초이스 시간. 사실 풀에서 마실 때는 룸이나 구장보다도 초이스시간이 제일 즐거운 거 같아요. 찍어둔 아가씨가 있기는 했는데 그냥 구좌 추천으로 나현이 초이스했습니다. 상무님이 이렇게 추천하는 일은 잘 없어서 믿고 달리기로 했지요. 약간 성숙한 느낌 나는 아가씨였습니다. 잘 익은 몸매가 먹음직스럽더군요. 룸 들어와서는 영계랑은 또 다른 느낌에 취했습니다. 뭔가 여유로운 느낌? 제가 기분 나쁘지 않은 선에서 슬쩍 리드해주는게 좋았습니다. 경험이 다르긴 한걸까요. 어디서 야한 장난은 또 그렇게 많이 알아왔는지...저나 친구들도 평소 이미지랑은 다르게 완전 망가져서 놀았습니다. 총알에 여유가 좀 있었으면 연장할뻔했습니다. 아쉽게 룸 시간 마무리하고 올라갔습니다. 다 벗은 걸 보니 몸매가 아주 예술입니다. 딱 남자들이 좋아하는 스타일? 솔직히 의학의 힘을 좀 빌린 티가 나기는 했지만 저를 비롯한 남자들이 딱 미칠만한 스타일입니다. 적당히 크고 모양 좋은 가슴에 섹시할 정도로만 붙어있는 살, 죽이는 골반 라인까지. 이래저래 잴 거 없이 바로 달라붙어서 신나게 허리 돌려습니다. 연기도 기계적이거나 한거 없이 본인도 즐기고 있는 느낌 나도록 잘하더군요. 애무도 가끔 영계들은 서툴러서 짜증날 때도 있는데 본게임 들어가기 전부터 확실히 흥분시켜줍니다. 땀 잘 흘리고 나왔습니다. 나오니 상무님이 아침케어 한병씩 돌려요. 사소한 것도 챙기는 마인드에 괜찮은 아가씨까지..이번 달림도 만족입니다.

작은것이좋아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저번주 주말에 달렸어야 했는데 급 집안일이 생겨서 아쉬움을 뒤로하고 어제 폭풍달림하구 왔습니다 자주가다보니 정다운상무님 보는게 친근할지경ㅋㅋㅋㅋ 무튼 본론으로 들어가서 미러룸 초이스하러 들어가보니 딱 제 스타일의 언니가 다리꼬고 앉아있는ㅎㅎ 슬쩍봐도 몸매라인이 색기가 흐르고 얼굴은 새침한 표정 짓고 있는데 귀엽게 생겨서 장난치고 싶어지는ㅎㅎㅎ현주언니라고하네요 초이스 완료 후 들어가기 전에 깔끔하게 컨디션 마시고 입장! 가까이 와서 인사 하는데 키야~ 라인 진짜 살아있네요 열심히 제 소중이를 이뻐해주는 그녀의 뒤로 보이는 골반... 진짜 미친 골반이었네요... 술 한잔하면서 대화로 시작하면서 재밌게 놀면서 사알짝 터치ㅎㅎ 하나하나 벗겨내면서 술마시고 달렸네요~ 골반 슬쩍슨쩍 터치하다가 나중에는 아예 꽉 끌어안고ㅋㅋㅋ 뒷태가 너무 좋아서 뒤로 세워놓고 백허그하면서 터치하고 키스까지 ㅎㅎ 똘똘이가 커져서 자꾸 건드니까 엄청 밝힌다고 놀리네요ㅋㅋ 그래 니 몸이 너무 쌔끈해서 화났나보다고 입털면서 여기저기 만지다보니 룸시간이 다되고 MT로 갔습니다~ 씻고 나서 애무해주는데 도저히 못참겠네요 전 옷입고 하는거 좋아해서 위에 옷은 다 안벗기고 시작! 바로 삽입ㅎㅎ 역시나 뒷태가 너무 꼴려서 아까 달리던 느낌으로 쿵떡쿵떡!! 중간에 힘들어서 언니 올려서 다시 하다가 마지막은 후배위로 물뺐습니다..^^ 대박 즐달했네요~

인수가된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일찍부터 친구들과 술한잔 후 혼자서 외로이 갈곳 없나 찾던중 늦은시간까지 하는 비발디에 방문하기로! 오래 놀기로 작정한지라ㅎㅎ늦게까지 하는 곳으로 달립니다 새벽 1시30분정도에 들어가서 45분쯤? 초이스를 시작했습니다. 초이스보는데 딱봐도 미성년자같이 고딩처럼 생긴 언냐가 있엇음 '상무님 저 언니 민짜 아니에요?' '쟤 22살이에요 .' '오늘 초이스는 쟤로 하겠습니다ㅎㅎ' 그리하여 초이스한 언니 우와..정말 말하는것도 어린애같고, 무슨 터치를 못하겟음 ㅜㅜ 뭔가 죄를짓는기분.... 룸에서 노는거 본다면 왠지 철컹철컹하고 끌려갈꺼같은... 하도 안만지고 얘기만 하니까 언니가 짜증낫는지 '오빠! 내가 매력이 없어?' 그러면서 갑자기 홀복을 훌러덩...웃통을 까버리네요 ㄷㄷ민짜비쥬얼에 셔츠걸치니 야동느낌나네요ㅎ 얼굴은 아청법인데 가슴은 성인물임 전투적으로 솟은가슴에 못참고 슬금슬금 만질려니까, 언니가 갑자기 내손을 딱 잡더니 가슴에 턱! 주물주물하다보니 흥분해서...죄책감이고 모고 그냥주물렁모드ㅋㅋ 어려보이는 얼굴에비해 살아있는 바스트ㅎㅎ 키스하고 물고빨고 슬슬 야릇하게 익어가는 분위기 조금씩 취기도 올라오고 언니 마인드도 갑인듯ㅋㅋ 혼자오는 기분이 이런느낌이네요ㅎ 중독되는 풀싸롱 독고기행이 이상

피오휴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지난주 금요일 날 달린 후기 늦게나마 써봅니다 그날도 어김없이 야근하고.. 늦게 퇴근하고 가던길 그냥 집들어가자니 뭔가 좀 아쉬운 ㅋㅋ 친구들이랑 놀까 하다가 여자 생각도 나고 해서 풀싸롱이나 한 번 가보려 하네요 어쩔까 하다가 그냥 혼자가기로 합니다 회사사람들이랑 몇번 와봤던 비발디 정다운 상무님에게 콜 혼자가는건 어쩔까 했는데 다행히 친절하게 잘 받아주시네요 름 들어가서 상무님이랑 노가리 좀 까다가 아가씨들 보러 입장합니다 혼자왔는데도 아가씨들 꽤 많네요 전 첫눈에 반한 22번 지혜라는 아가씨로 초이스 슴도 적당한게 좋았지만 와꾸가 너무나도 제 취향이라 ㅋㅋ 룸에서 오붓하게 둘이서 잘 놀았네요 아무래도 다른 사람이랑 갈 때보다 립서비스 때도 더 적극적이고 ㅋㅋ 연애하는 분위기로 즐긴듯 ㅎㅎ 룸타임 끝나고 구장으로 들어갈 시간 구장 들어가서 샤워만 후딱 하고 아가씨랑 바로 본게임 들어가네요 이 아가씨... 반응이 어마어마합니다 젤 바르려고 할 때 자긴 물 많아서 괜찮다고 할 때 알아봤어야 하는 것을.. 하마터면 토끼될 뻔 했네요 ㅋㅋㅋㅋ CD장착하고 본게임 들어가는데 자존심 지키느라 애좀 먹었습니다 ㅎㅎ 어떻게든 분발해서 망신은 안 당할 수 있었네요 ㅎㅎ 주말내내 집에 있다가 출근하고 짬나는 시간에 후기 하나 써봅니다 회원 분들도 다들 즐달하시길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