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백만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어제 후기 써봅니다. 플레이 정대표님 방문했습니다. 간만에 가는거라 잘 맞춰달라고 했는데 새벽에 20명 가까이 언니 보여주는 거 보고 솔직히 좀 놀랐습니다. 제팟은 민이였는데, 보자마자 심봤다 싶은 느낌의 아가씨였습니다. 아이돌 느낌도 좀 나는 어리고 탱탱한 얼굴에 실한 가슴과 애플힙의 조화가 멋진 아가씨였지요. 누가 채갈까 얼른 앉히고 데리고 놀아보니까 마인드도 훌륭해서 흠 잡을 구석이 없습니다. 먼저 올누드로 제 위에 올라타서 애교 부리기 시작하는데 솔직히 제정신 차리고 있으면 남자라고 할 수 없지요. 계곡주도 한잔 말아줘서 들이키고 보니까 언니 손은 제 팬티 속에..몰래 조물락거리니까 금방 피 몰립니다. 제 손길도 좀 진해져서 깊은 곳부터 가슴까지 부지런히 오가면서 주물렀습니다. 그냥 남들 신경 안쓰고 물고 빨다 보니까 어느새 연애하러 갈 시간이 됫네요. 아쉽지만 목끝까지 넣어주는 립서비스에 한발 빼고 구장 들어갔습니다. 애프터도 술자리 만큼이나 확실한 마인드 보여주는 언니였습니다. 같이 씻고 나와 누워있으니까 언니가 몸매 자랑하듯 다가와서 제 위에서 애무 시작합니다. 가슴팍부터 점점 밑으로 내려가는데, 제 물건에 다다랐을 때는 더 참을 수가 없더군요. 살짝 만져줘서 반응 올라오는 거 확인하고는 바로 언니 안쪽으로 진입! 이래서 다들 영계 찾나봅니다. 풋풋하고 싱싱한 쪼임에 일단 하번 감동 먹고, 움직이는 거 이상으로 팍팍 올라오는 섹반응에 애인이랑 하는 것 같은 느낌 받므녕서 짐승처럼 허리 놀렸습니다. 자세 열심히 바꿔가면서 달렸는데 마무리는 먼저 체력 방전된 저를 위해서 올라타준 언니의 여성상위로..ㅋㅋ 추운 겨울에 따뜻한 언니 안에 싸고 나오니까 뭔가 몸보신한 기분이네요. 잘 놀았습니다..영계 기 빨았으니 설날까지 또 달려아죠~

투어슷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정다운대표님께 연락드리고 오랜만에 한번 다녀왔습니다. 저는 꽉끼고 한번에 확벗기는 옷이 좋더라고요 몸매도 제대로 볼 수 있고 벗기기도 편하니 ㅋㅋ 그런 옷을 입은 안나씨.. 몸매라인하고 와꾸 좋네요 ㅋ 보통 이런 옷을 입은 아가씨들은 최소 들어가서 탈의는 기본이란거죠 ㅋㅋㅋ 그래서 테이블에 앉아있고 언니가 슬립입고 오랄 해줄때는 기분진짜 최고 ㅋ 연애보다는 이맛에 정말 풀싸롱을 못끊는듯 어제 논 언니는 제가 본 홀복중이 최고였던... 핥..... 아직도 사진보면 꼴리는 ㅋㅋㅋ ...완전 애인모드에다가 극강 마인드네요 정신못차리는 소중이땜에 조금 일찍테이블을 끝내고 구장으로 이동했네요 침대위에서 섹시하게 살짝 이벤트를 해주는 그녀ㅋㅋ 드디어 홀복속에 새하얀 그녀의 속살 공개... 굳이 따로 새울 필요가 없는 ㅋㅋㅋㅋㅋ 목소리도 너무 섹시해서 섹소리도 오지고 ㅎㅎ 허리도 오지고 ㅎㅎ 항상 만족했지만 이번엔 완전 만족 합니다 ㅎㅎ

이슬항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이번에 시험 통과해서 자축하는 마음으로 정다운대표님 찾고 놀다왔습니다. 초이스실에 언니들도 넉넉히 30명 넘게있어서 좋았습니다. 데리고 놀고 싶은 언니들이 많아서 정대표님 추천도 받았습니다. 그중에 저는 은진이라는 20대 초반의 글래머 아가씨를 초이스 약간 여대생 느낌 나는 청순한 영계인데 빵빵한 위아래가 특징인 언니입니다. 영계들만 가지고 있는 탱탱한 가슴과 엉덩이가 좋습니다. 룸에서 놀때 먼저 들이대는 아가씨라서 하기 편했습니다. 엉덩이로 비비고 가슴으로 눌러주는데 ㅎㅎ 정신 차리기 힘들었네요. 술좀 들어가니까 자기가 스타킹 찢고 엉덩이 흔들면서 빨아주는게 좋았습니다. 구장에서 연애할때는 작살나더군요 자연산 가슴에 완전 슬림은 아니지만 탱탱한게 안기딱좋은 몸매 키스 딥키스까지 엄청 잘 받아주고요~ 가슴애무해줄때나 x빨해줄때 반응 좋습니다~ 신음소리랑 섹반응도 리얼했습니다. 수량도 아주 풍부합니다. 먼저 젖었는지 벌리고 들이대는데 사양 없이 들어갔습니다. 키스만으로도 아래가 흥건해지는 그런 느낌이네요~ 섹반응도 괜찮구요~ 엉덩이 토실하여 후배위 강추드립니다. 영계 보x답게 속도 좋았습니다. 언니 가슴 빨면서 잘 쌌습니다. 쌓인 x물 다 빼고 내려와 정다운대표님과 커피한잔 하고 담당이 택시 잘 잡아줘서 집에 들어왔네요. 어린 아가씨들도 많이 보이고, 여러 면에서 다시찾기를 잘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하느라혀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지난주에는 뭐에 홀렸는지 줄기차게 놀기 바빴습니다. 새벽 1시가 넘도록 줄기차게 술을 목구녕으로 넘기다가 고민 하다가 필 꽂힌게 또 풀로 가게 되었네요.. 방문햇던 플레이로 ^^ 그때 잘해주셔서 재방문 결의 다지고 대표에게 연락 넣고 달려 갑니다.. 역시 평일이라.. 아가씨 많이는 없다고 햇지만 싸이즈는 괜찬타고 해서.. 잘맞춰주리라 생각햇습니다 3명에서 갓는데 언니들은 미러에서 꽤 봤습니다. 몇애들은 말그대로 싸이즈는 좋앗습니다 ^^ 4명정도는 싸이즈 꾀 좋앗음 4명 중 우리 셋이 앉힐 만한 언니들로 대표 추천 받아서 초이스 일단 웨이터 팁먼저 주고 들이대 자제 시키고 언니들과 재밋는 시간 가집니다 처음에는 기본으로 스트레이트 단체 짠 하고 인사쇼 받습니다 짧은 시간이어서 판가름 할순 없엇으나 슬로우 하지만 부드러운 느낌 받앗구요 탈의 때 몸매도 역시나 뱃살도 없고 라인이 정말 훌륭 초이스는 잘햇구나 하고 속으로 혼자 생각 ㅎㅎ 매번 안주는 언니 입술과 가슴으로 ㅎㅎ 언니 잘받아주고 나름 센스도 있군요 나중엔 안주 먹어야지 하면서 들이대는데.. 마인드 또한 좋다고 생각 ㅎㅎ 전체 분위기도 인사받고 난후 몇잔 먹으니 매우 좋게 보이네요 나이때도 비슷해서 공감대 형성 되고 말도 완전 트기로 해서 오늘만큼은 친구같은 분위기 연출 ~ 마무리 인사까지 받고 재방문째여서 대표님과 편하게 마주해서 한잔씩 하며 인사랑 계산 마치고 마지막 장식을 위해 모텔방으로 갑니다 벌거 벗으니 역시나 라인 좋고 살짝 아쉬운 점은 가슴이 딱 한 사이즈만 컷으면 ㅠ 너무 많은걸 바랫나.. 전체적으로 운동하는지 몸매라 가슴이 탄력도 잇고 만지는 촉감도 좋앗어요 시현이라고 하던데 ㅎ 아주 연애도 화끈지게 잘하는 편인거 같고 오늘 아주 파트너한테 뿅갓습니다.. 미러가 안되서 살짝 섭햇는데 아쉬움을 언니덕에 달랫네요 플레이 가보신분들은 아시겟지만.. 전 사이즈 괜찬은거 같더라구요 정다운대표도 친절하고 그래서 늘 자리생기면 플레이로 댕겨옵니다

활동할게요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어제날 후기 남깁니다. 술한잔 하고 일찍 정대표한테 연락했습니다. 늦으면 아가씨 많이 보기도 힘들고, 룸딜도 걸려서 짜증나니까요. 가게 들어가니 8시 좀 넘었습니다. 살짝 오바했는데 이벤트가에 진행 해준 정대표 서비스에 가볍게 감동받고 초이스 들어갑니다. 아직 얼굴에 순수한 끼가 남아있는 뉴페이스 영계들부터, 잘못했다가는 내가 잡아먹히겠다 싶은 색기만렙 에이스 언니들까지 고르는 맛이 있었습니다. 독고로 왔으니 언니 마인드가 중요하다면서 아가씨 하나 찝어줍니다. 정연이라는 처자였는데, 묘하게 색기 풍기는 고양이상 와꾸에, 쭉 뻗어 비율 좋은 몸매, 그리고 이런게 슬래머구나 싶은 풍만한 가슴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누가 채갈까 얼른 앉히기로 하고 방 들어왔습니다. 눈웃음치며 말아주는 언니 폭탄주 한잔 원샷 하고 전투 받았습니다. 확실히 추천해 줄만 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가벼운 여흥 정도로 인사를 늘 생각하고 있었는데, 입싸하기는 또 오랜만입니다. 감질나게 혀끝으로 대가리 부분부터 살살 자극하더니, 기둥 한번 쭉 훑어주고 이어지는 알까시.. 나중에는 목 깊숙히 집어넣고 진공청소기마냥 쪼여주는 흐름에 버틸수가 있어야지요.. 노래 시간 딱 맞춰서 언니 뒤통수 살짝 누르면서 발사..사레 들릴 법도 한데 '오빠 못한지 쫌 됐지? 양이 많네..' 하고 눈웃음치며 뒤처리해줍니다. 어찌나 섹시해 보이던지요. 요망하게 살랑살랑 흔드는 엉덩이에 그대로 박아버리고 싶었습니다. 애인처럼 끈적하게 달라붙는 언니덕에 술자리 내내 헤롱헤롱 했습니다. 그냥 색기만 있는 언니가 아니라, 또 술마실때는 사람을 편안하게 해주는 구석이 있네요. 말이 잘 통해서 노가리만 까는데도 충분히 재밌고 즐거웠습니다. 란제리로 달라붙는 아가씨 그냥 냅둘 정도로 제가 선비는 아니어서 물론 열심히 터치했지요. '오빠 변태지?' 라고 귀엽게 앙탈부리면서도 만지기 좋으라고 가슴부터 들이대주는 마인드가 좋았습니다. 노튜닝 참젖에서 군살없는 허리, 그리고 운동한 티 팍팍 나는 실한 엉덩이까지 모두 새우깡마냥 손이 계속 가더군요. 즐거운 시간은 늘 빨리 지나갑니다. 웨이터 들어오고, 더 빡세진 마무리 인사 어떻게든 참은 뒤에 구장 올라갔습니다. 애프터에 더 빛나는 파트너였습니다. 옷 벗을때도 그냥 벗지 않고, 작은 스트립쇼라도 해주는 것처럼 야하게 벗어주는데 ㅗㅜㅑ.. 이미 아래쪽에 피가 잔뜩 몰린 상태. 특히 쩍벌하면서 야하게 스타킹 벗을때는 정말 못참겠더군요. 달려들려고 하는데 언니가 제 위에 먼저 올라타서 애무 시작합니다. 야하게 속삭이면서 귀부터 똘똘이까지 쭉 빨아주는게 좋았습니다. 룸에서 보여줬던 건 그냥 맛뵈기 수준에 불과하다는 혀놀림이었네요. 특히 대딸해줄때는 손놀림이 워낙 좋아서 그냥 쌀뻔했습니다. 자세 바꿔 동굴 탐험 시작! 완전 쌩 영계는 아니었지만, 못지않은 조임에 물었다 풀었다 하는 완급이 예술이었네요. 잘 느끼는건지 가볍게 서비스했더니 이미 아래쪽은 흥건...제가 찔러넣을 때마다 활어마냥 팔딱거리는 섹반응도 좋았습니다. 약간 허스키해서 더 섹시한 신음소리 배경음악 삼아, 정상위, 뒤치기 하다가 언니가 올라타서 마무리해줬네요. 제 위에 있을때 야하게 돌아가던 허리가 아직 기억에 남습니다. 아가씨 이름도 기억했으니, 다음에 갈때는 출근 확인하고 가야겠습니다. 곧 재방할듯하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