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랄탁탁탁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사나가 왠지 골반크고 힙빵빵하고 가슴도 어느정도 있을 것 같은 언니 같아서 예약했습니다 실장님이 초이스도 가능하다고 말씀하시는데 아 어느정도 와봤으니 얘기 안하셔도 된다고 시간에 맞춰 간다음 호실들어갔는데 골반 진짜 육덕 돼지 그런 언니가 아니라 분명 몸매가 좋은데 골반이 왜그러지 진짜 코카콜라 느낌이랄까.. 대박이다. 빨리 붕가붕가가 하고싶었는데 샤워도 해야하고 할게 많아서 빠르게 진행했습니다 샤워 혼자서 군대 5분대기 샤워로 대신 깨끗이 박박닦앗죠 씻고 나와서 침대에 누워있으니 사나언니도 금방씻고 나오네요. 시간내상 없었습니다 나체보자 마자 풀발기 해버리는 마이 존슨 사나언니 보면서 웃네요 침대에 누워있으니 옆으로 와서 존슨을 살살 쓰다듬어주면서 키스를 해주네요 키스 달달합니다 키스하면서 저는 사나언니 가슴만지면서 핑두 살살 돌리니가 너무세게는 말고 신음소리를 내버리길래 아 진짜 얘는 색마 같다 섹반응 좋을것 같다 생각이 들어서 바로 역립시도 소중이가 촉촉하게 젖어있는데 손으로 살짝 벌리니까 아 만지지말라고 그래서 혀로만..ㅠㅠ 확실히 소중이 만졌다가 다치면 안되니까 말잘듣고 혀로 클리부터 시작해서 살살 굴렸네요 살살살 수량이 폭포수에요 천연 꿀물좀 마시고 콘장착후 삽입시도 쪼임이 좋은 좁보네요 아파하는 건지 좋아하는건지 신음소리가 엄청났네요 열심히 박았죠 방아찍어주는데 혀로 꼭지 빨아주고 키스해주고 난리도 아닙니다 언니가 계속 부끄러워해서 봉짓물을 닦으려고 하길래 됐다고 하면서 뒤로 눕혀놓고 또 박았죠 박음질의 연속 쪼임이 좋네요 계속 박다 예비콜울려서 마무리했는데 몸매가 또 생각나게 하는 그런 몸매네요 다음에는 애무를 더 길게 해봐서 봉짓물도 많이 먹고 해야겠네요

주몽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골반 실사입니다 엉짱녀라고 불리어도 어색할게 없는 케이티 후기입니다 일단 골반이랑 엉덩이 정말 하앍하앍 생각만해도 풀발기가 되네요 ㅠㅠ 백마의 상징인 왕골반이라서 더더욱 꼴릿했네요 ㅋㅋ 샤워할때 엉덩이 톡톡 건드리니까 하지말라면서 여자친구인줄~ 반응도 귀엽고 같이 씻고 나와서 침대로가는데 계속 저한테 앵기네요 예뻐서 봐줬다 진짜 오크였으면 바로 뺨때리고 나갔을텐데 예뻐서 다 받아줬습니다 키스 할때 표정은 너무 귀엽고 섹스러웠네요 단키 장키 빼는거 없이 잘 받아줬습니다 그리고 역립했고 봉지물 수량도 괜찮고 그리고 뒤치기로 미친듯이 박았네요 진짜 골반 왕이여서 뒤치기할때 떡감최고 아마 이런 백마가 또 있을까 싶네요 ㅋㅋ 가슴도 엄청 대박입니다 왕젖 왕골반 강추입니다 어쨌든 대박 백마만났습니다 몸매도 콜라병에 골반 크... 아직도 생각나네요 ㅠㅠ

줫도섹시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간만에 친구들 만나서 술한잔하고 가볍게 달림을 하자고 제의하니 흔쾌히 승낙 괜찮은 업소있냐니까 친구중에 한명이 트리플S백마 여기 괜찮다고 해서 이동을 했네요 프로필을 보니까 백마타고 꼭 마무리를 백마로 하자고 다짐하고 예약을 ㅎㅎ 최고의 와꾸로 3명 맞출수있나요?라는 저희의 질문에 너무 자신있게 yes로 대답하는 실장님의 목소리는 근거있는 자신감이 뚝뚝 묻어나옵니다.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백마접수장소로 택시 타고 달리는 우리들의 모습에는 의욕과 설레임이 한가득차있습니다. 어떤체위를할까? 백마는 어떤스킬을 쓸까? 등등으로 대화의 창을 열어가던 우리들은 행선지에 도착하자마자 실장님과 거래를마치고 각각 방문해야할 호수를 안내받았습니다. 서로의 파이팅을 기원하며 잠시 찢어지는 시간을 가집니다. 그리고 전 초인종을 누릅니다. 그녀의 금발에서는 광채가 나오고 홀복안에 깊게패인 가슴골은 나도 모르게 레이저를 쏘게 만듭니다. 전 다소곳하게 옷을벗고 사이즈로는 나름자신있는 내 존슨을 그녀앞에 선보이고 기둥굵기 체크하듯 내 존슨을 어루만지던 그녀는 제법인데?라는 표정의 미소로 내 물건에 만족하는모습 보입니다. 그리고 애무공격 들어옵니다. 체리색깔의 입술과 혓바닥이 내 몸에 스르르 들어옵니다. 삼두근근처 애무할때 저도 모르게 움찔움찔합니다. 목선과 귀도 공략 당하고 러시아어로 무슨말인지모르는 외계어가 내 귀에 속삭여집니다. 무슨말인지 모르지만 달콤했습니다. 나도 한국어로 화답했습니다. 그녀는 무슨말인지 모를거지만 색드립인거쯤은 눈치깐듯합니다. 긴 속눈썹과 하늘색 눈망울로 나를 유심히 바라보며 천~~천히 bj하는 모습은 한폭의 화보였습니다. 그리고 걸어다니는 화보녀를 냅다 덮쳤습니다. 그녀 올게 왔다는듯 개자세취하며 뒷치기하기 편하게 허리를 꼿꼿이 세워줍니다. 그리고 젤을 잔뜩발라 내 존슨이 쭈욱 들어갈수있게 해줍니다. 그 상태로 그녀의 등애무와 뒤치기를 동시에 시전하며 사정할때가 오자 내 정액들을 콘돔에 발싸해줬습니다. 이름을 뒤늦게 물어봤는데 샤샤라고하네요. 그녀의 원어민 발음으로 들은 이름은 겁나 섹시 한데 정말 나한테는 잊을수 없는 이름으로 다가왔습니다. 나머지 시간은 가볍게 애무하고 장난치다가 나왔습니다.

주몽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모델 출신이라는 레이나를 보고 끌려서 그대로 전화기에 손이가서 예약을 느낌은 정말 모델 같은 핏이 좔좔흐르네요 모델핏이 흐르는 실루엣 만나서 얘기를 하다보니 실제로 모델일을 좀 했었다고 어쩐지 그러면서 춤도 춰주고 워킹하는 것도 보여주네요 웃고 막 좋아하니 더 섹시하게 도발을 하는데 안되겠다 이건~ 오빠 ~ 하면서 들이대는데 마인드가 좋더군요 샤워실로 가서 샤워 같이하고 나와서 침대에서 키스 하고 무릎꿇고 계속 BJ를 해주네요 손도 잘 쓰네요 흔들고~ 빨고~ 반복 공수교대 한 다음에 반대편으로 돌이켜서 꽃잎을 빨아버리니 흐느끼는데 신음소리가 서양 AV야동이랑 똑같네요 모델 출신인지 야동배우 출신인지 긴가민가~ 이제 똘장군이 갑옷을입고 진입하는데 확 쪼여오는 뜨거운열기와 쪼임이 정말 명기군요! 명기는 제 똘장군으로 진압을 해야하기 때문에 열심히 피스톤질을 했습니다 이야~ 좋네요 정상위 여상위 좌위 측와위 뭐 모든 체위 다 하고 마무리는 뒷치기로 파바박! 시원하게쌌습니다

탁가의후예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텐프로백마 프로필을 보니까 제가 정말 좋아하는 바디라인과 그런 마스크가 있는 것 같아서 전화를 걸었습니다. 담당실장이란분이랑 통화후에 스타일 여러가지를 물어본 다음에 지젤로 예약을 했습니다. 우윳빛 피부에 그런 야릇한 ★첫인상★ 달리기전에 예약을하고 달릴준비를 할때 그때가 제일 설레는 것 같네요. ㅎㅎ 부푼마음 기대하면서 달려갔죠. 지젤 호실안내 받고 벨을 누르니 지젤이 웃는 모습으로 맞이해주는데 정말 예쁘더라고요. 날개없는 천사가 내려온 줄 알았네요. 확실히 백마는 유전자들이 우월하니까 안예쁠 수가 없죠. 특히 하얀피부가 정말 시선을 바로 확 끌더라고요. 우유빛 피부 두부같은 피부 너무나 좋았습니다. 준비했던 커피를 전해주고 구글 번역기 사용하면서 얘기도 하니까 재밌었습니다. 스모킹? 스모킹? 하니까 나보고 담배 태우라면서 옆에 딱 붙어서 몸도 만지고 장난도 쳐주네요 ㅎㅎ 다바야테 드르야 더샤? 하니까 웃으면서 발음 교정도 해주고 샤워장으로 이끌어주네요. ★서비스★ 샤워 서비스 있습니다. 러시아어가 어렵긴 하더라고요 ㅎㅎ 구글 켜서 소리 나오니까 그걸 틀어주면 이제 한국어로 보여주고 기본적인거 그냥 오빠 고마워 이런거 그리고 욕들은 알아듣더라고요. 샤워 하러 같이들어가서 온몸 구석구석 잘 닦아주네요. 좁은 부스안에서 그렇게 서로 씻겨주는게 너무 좋았습니다. 지젤언니 피부랑 몸매 이쁘고 얼굴이 정말 예쁩니다. 샤워장에서 똘똘이도 열심히 애무해주고 가벼운 키스도 해주는데 금방 발기가 되어버리네요 ㅋㅋ 확실히 백마랑 한다는 흥분감 때문에 온몸이 너무 신경이 곤두 슨것 같아가지고 ㅠㅠ 같이 씻으니까 또 샤워가 금방 끝나버리네요. 워낙좋아가지고.. ★침대★ 침대에 누워있으니 지젤언니가 옆으로 다가와서 바로 키스를 해줬습니다. 처음에 뭐지? 당한느낌인가 싶었는데 키스를 정말 좋아하는 그런 언니더라고요. 단키 장키 이런거 전혀 안빼고 오히려 적극적으로 혀를 놀려버리는데 그 스킬이 어마어마 했습니다. 찹쌀떡처럼 달짝 찌근한 그런느낌의 키스라 해야하나 달달하면서 엄청좋더군요. 키스만 하는게 아니라 키스로 분위기좀 만든 다음에 삼각애무로 제 동생을 열심히 비제이 해줬습니다. 그냥 흔히들 백마야동 생각하면서 갔는데 진짜 그정도 사이즈였습니다. 비제이 하는거 보면 진짜 너무 흥분됩니다 소프트하게 하면서도 하드하게 하면서 그 조절을 정말 잘하더라고요. 그러다가 이제 제가 봉지 빨고싶다는 제스쳐를 취하니까 지젤 언니가 흔쾌히 오케이 해주더라고요. 열심히 빨았죠. 클리부터 시작해서 봉지 안으로 혀도 살짝 넣어보고 백마의 봉지는 정말 달달합니다. 역립하니까 지젤언니 봉지가 흥건해 지는걸 보니 도저히 못참겠더라고요. 바로 콘끼고 삽입했습니다. 진짜 발정난 개처럼 달려들었습니다. 헥헥대면서 열심히 박아대니까 또 지젤언니가 쪼여주네요? 와 쪼이기 까지 해버리니까 정말 거기서 바로 쌀뻔했는데 잠깐 스탑 외친다음에 자세를 바꿨습니다. 정상위로 시작했는데 바로 후배위로 갈아탔죠. 골반이 진짜 크긴 크더라고요. 원래 유전자들이 좋아서 정말 뒤치기 할 맛이 정말 나더라고요. 뒤치기로 또 열심히 달리니까 지젤언니 허리 같이 왔다갔다 해주고 또 쪼여주는데 진짜 2차위기 바로 쌀뻔했어요 몇번 못했는데 ㅠㅠ 아 진짜 안되겠다 싶어서 여상위로 바꾼다음에 허리잡고 싸버렸습니다. 나름 오래하고싶어서 자세도 수시로 바꾸고 달려보기도 했는데 그게 잘안되더라고요. 쪼임하고 느낌이 너무 좋아가지고 버티기 힘들었습니다ㅠ 끝나고도 꽉 안아주고 키스해주는 거 정말 고맙더라고요. 마무리 샤워도 같이하고 나왔는데 좋더라고요. ★총평★ 와꾸족 마인드족 키스족 추천드리고싶습니다. 키스 빼는것도 없고 정말 좋더라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