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신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날씨가 많이 풀리고 몸도 나른나른하고 깨워주기 위해 마사지를 받으러 라페스파에 들럿습니다! 어딜가도 여기만한 마사지는 없어요. 관리사분들도 나름 젊은축에속하고 와꾸도 나쁘지 않거든요 인증절차가 귀찮긴 하지만 그래도 한번 이용하고나면 기존고객으로 들어가는지 훨씬간편하게 입장가능하더군요! 오자마자 씻고 간편히 대기실에서 쉬고 있다가 스텝이 불러서 고고싱~ 배드에 눕자마자 별생각없이 왓음에도 몸이 뻐근한게 느껴지는게 오길잘한거같다고 생각하니 들어오는 진 관리사님 간단하게 인사하고 마사지 받는데 아주 안락하더군요~ 심심하고 졸릴까봐 말걸어주는데 몸풀리고 평소 쌓아놧던 피로와긴장도 풀리니까 반쯤감기던눈을 간간히 붙잡아 주시네요 하하 그렇게 손의 감각을 리듬타듯이 즐기다가 아로마오일을하면 몸이 푹 절은김치마냥 늘어집니다~ 그리고 찜기로 마사지들어가면 익은김치가 완성됏네요... 제 노폐물을 전부 날려버린듯한 마사지 시간 아주 좋아요~ 1시간이란게 아쉬울지경입니다! 그리고 들어가는 전립선 마사지 슬슬 살살 스윽스윽 제 똘똘이와 근처를 만져주시는데 어흥! 호랑이 기운이 샘솟기 시작해요 제 똘똘이가 많이 화낫어요! 때마침 들어오는 지은 매니저 얼굴이 애띄고 이쁘장한게 맘에 아주 드네요~ 기분좋게 얼굴마사지 해주다가 관리사분이 나가면 살포시 홀복을 스르륵 내리는데 몸매도 딱 제취향이네요! 아주 만지게 싶게말이죠 하하하하하 슬슬 상체 애무를 해주면서 아래로 내려오면서 핸플해주는데 가슴을 쪼물딱거리면서 느끼니까 아래가 똘똘이가 더 크게 꿈틀꿈틀 거리네요~ 그리고 가랑이 사이로 내려와서 수줍게 제 똘똘이를 감싸는 입.. 그리고는 부드러운 입질이 시작됏지요! 처음은 부드럽게 그리고 강렬한 흡입 부드러운 입속에 빨려들어갈듯 말듯 아주 사람 애간장태우듯이 하는데 스킬이 예술이에요.. 적절히 제 시간을 조절하듯 BJ스킬을 하는데 마치 어린애인이 생긴듯한 서비스가 황홀해요! 중간중간 말도하면서 다시 제 건포도도 할짝할짝 해주면서 핸플해주는게 말도안돼게 능숙합니다.. 해외여행 제대로 보내주네요! 그리고 신호가 오자 다시 물고 아주 강렬하게 해주는데 절정의순간에 싸게 해주네요... 아 오늘 제대로 날라가네요 비행기 훌쩍 타고 어디든보내주는데요~~ 입으로 다받고 마지막에 청룡열차로 다시 집까지 복귀시켜주네요~ 아주 황홀한 시간이였어요~

구미호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슬림계의 대명사 마인드갑 체리를 만나다 상상이상인데? 날도 추워지고 점점더 오그라드는 날 마사지를 받고 싶어 라페스파를 방문했습니다. 사실 일산에 살지도 회사가 있지도 않지만 다음날 미팅이 있어서 먼저와서 기다리려고 온것도 있었습니다. 라페스파는 수면실이 단체석이 아니고 사람이 없으면 혼자서 수면실을 이용할 수 있기때문에 그게 좋아서 가끔 방문하기도합니다 땀도 좀 빼고 샤워 후 대기하니 바로 티방에 입실합니다. 마사지는 확실히 다릅니다 ㅋㅋㅋ 정말 클라스가 다릅니다 압부터가 다르고 아로마 부터 찜까지 정말 다양한 코스로 사람을 녹이는데 정말 와 감탄밖에 나오지 않습니다 마사지가 이렇게 코스가 많은줄 처음 알았습니다 정말 무슨 학교 커리큘럼대로 딱딱 맞춰져 있는데 정말 알차고 좋습니다 정말 몸에 피로가 다 풀린 느낌입니다 그리고 매니저가 들어옵니다 제 스타일대로 슬림하고 아주좋습니다 마인드는 어찌나 좋던지 서비스의 질도 상당히 좋고 사람을 편안하게 해주는 매력이 있습니다. 제 동생이 발딱 서네요 상탈 후 서비스 들어갑니다 삼각 애무 부터 시작해서 제 동생을 소리가 날정도로 뽑아내네요 정말 농담 아니라 뽑히는줄 알았습니다. ㅠㅠ 얼마 못버티고 바로 발사해 버렸네요 ㅠㅠ 정말 후회없는 하루 였습니다.

만사마친구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유라] 마사지도 잘받고 서비스도 잘받고, 멤버들끼리 술한잔하고 수다 떨다가 자연스레 빠진 여자 유흥이야기에 다수결로 근처 라페스파로 갔습니다 피크시간이라 그런지 한번에 들어가진 못하고 따로 따로 올라갔어요 멤버들 다 올려보내고 마지막으로 올라갔네요 맛사지샘이 들어오셨습니다 자그마한 몸에서 손압은 어마어마하네요 술기운을 날려보낼듯한 압에 아팠지만 한번 참아보았더니 덕분에 지금은 몸 컨디션은 최고에요 다리부터 시작해서 쫘악 풀어주는 마사지는 또 받고 싶네요 마지막엔 전립선 마무리까지~ 그렇게 전부 다 받고 나니 언니 입장~~~~ 유라이라는 언니인데 여신인줄~ 외모는 말 할 필요없이 이쁘고, 서비스도 굿굿굿! 이뻐서 도도하거나 새침때기일거 같았으나 예상외로 서비스가 어마어마하네요 삼각애무로 먼저 제 젖꼭지를 탐하기시작합니다. 그이후에 밑으로 옆구리랑 골반을 간지럼태우며 아래로내려오는데~ 그다음은 제똘돌이 먹기시작하네요~~ 혀놀림이 얼마나 흥분되는지 입으로만 쌀뻔했습니다 맨정신이었으면 립서비스에 그대로 다운 될뻔했네요 간신히 이겨내고 제 손도 좀 즐겨야죠 소민언니 가슴과 엉덩이를 탐닉해봅니다 아담하지만 탄탄한 피부가 워낙좋네요 손스킬도 아프지않고 부드러워서 금방 사정감이 오네요 입싸까지 이쁜언니 입에 제 새끼들 한 움큼 싸주고 왔습니다 유라언니서비스 마인드 좋구요 윤샘 맛사지는 몇일간은 제 컨디션 가뿐할듯 합니다

마진
와꾸 추천
서비스 추천
마인드 추천

날씨가 어째 날이가면 갈수록 추워지는지^^; 내일은 X 같은 월요일이라..그냥 집에서 뒹굴뒹굴 하다가 잠들까 했는데 꼴리기도 하고^^; 그래서 업소 찾기 시작.. 그렇게 심하게 꼴렸던게 아니라 그냥 집앞 가까운곳을 가고싶었는데 마침 라페스타라고 스파 업소가 있더군요. 뭐 하도 업소를 많이다녀서 인증은 간단하게 돼서 집이랑 5분거리라 그냥 걸어서 입장 실장님이 투샷 코스가 있다길래.. 가능할까.. 고민하다 그냥 투샷으로 했습니다 샤워실로 안내 해주셔서 샤워 꼼꼼히하고 대기실에서 담배한대 피고있는데 스탭분이 안내 해주신다고해서 방으로 입장! 매니져 -> 마사지 -> 매니져 순이라고 하더군요.. 암튼.. 첫 번째 매니져가 등장했습니다 오.. 슬림하면서 섹기 있게 생겼습니다.. 약통도 아니고 그냥 슬림 이더군요 밝게 인사하더니 갑자기 옷을 훌러덩 벗고 제 동생놈을 혀로 애무를 해주네요 역시 혀의 감촉은 너무 좋습니다. 적당한 가슴을 가지고있어서 가슴도 만지면서 애무를 느끼는데 금방 신호가 와서 발사해버렸습니다.. 그렇게 현자타임을 가지고 있던 도중 관리사님이 입장 하시네요 이름을 물어보니 현 관리사님이고 솔직히 현자타임이 와서 대화는 몇마디 안했어요 마사지는 별 기대 안했는데 마사지 실력은 가히 최고라고 말 할 수준입니다. 간질간질 하면서 근육 뭉친게 풀린 느낌? 암튼 너무 좋았습니다. 그리고 마사지 시간이 끝나 갈쯤 줜륍선 마사지가 들어오는데 오우 죽어있던 동생이 다시 벌떡 일어납니다 그리고 때마침 등장한 매니져!! 완전 로리과 스타일에 적당히 있는 가슴 목소리가 특히 꼴릿합니다 관리사분은 나가고 민지와 저만 남으니.. 민지가 옷을 벗고 제 위로 올라옵니다.. 참..이게 한번 발사했어도 괜찮은 여자가 애무해주니 죽어있던놈이 다시 일어나는건 남자의 본능 인건지.. 손과 입을 잘 쓰는 친구네요 어찌나 간질간질하게 느낌좋게 동생놈을 괴롭히는지.. 마지막은 입으로 받아주겠다며 자극적인 말까지 해주니 금방 신호가 와서 시원하게 발사 해버렸습니다.. 다음에오면 투샷 코스 꼭 해야겠습니다

순수한척
와꾸 추천
서비스 추천
마인드 추천

일끝나고 받는 마사지가 그리운 시간이 왔네요~ 저는 늘가는곳이 있죠 확실하게 피로를 풀수있는 라페스파! 평소처럼 전화걸고 대기시간 있나 확인이나 한 다음 평소 지명하는 영 관리사님 물어보고 가능하다기에 바로 차타고 출발 집이 근처라는게 참 좋아요 금방금방 갈수있어서 아주 좋네요 시설은 나쁘지 않습니다 실장님이나 스텝분이나 다들 친절하구요~ 가볍게 샤워나하고 휴게실에서 좀누워있으니 방으로 입실 옷벗고 살짝 기다리고있으니 들어오시는 영 관리사님! 하도 자주보니 또오셧냐고 웃으시네요~ 마사지에 들어가니 이미 제가 뭉칠만한곳은 전부 아신다는것처럼 목과 허리를 풀어주시고 마사지 해주시는데 역시 저한테 최적화 되어있는 마사지압으로 해주시네요! 마사지 받으면서 하는 대화도 재미가 쏠쏠해요~ 1시간동안 시간가는줄모르고 마사지 받는데 역시는 역시나입니다. 마사지는 여길오는게 최고에요! 그렇게 꿀맛같은 마사지를 끝내고나면 앞으로 돌아누으라 하시고 아랫도리와 주변을 마사지해주시는데 살살문지르는게 으음.. 이것도 아주꿀입니다! 그리고 들어오는 지은언니~ 살포시 웃으시면서 들어오는데 묘하게 매력적이네요 가볍게 귀와 얼굴을 마사지 해주시는동안 관리사분은 나가시고 이제 단둘만의 시간 어깨를 살짝 밀어내니 주르륵 옷이 내려가는데 팬티만입은 몸매가 으음... 이미 관리사님이 키워둔 아래가 불끈! 위에서 아래로 점차 내려오는 애무 테크닉이 아주 좋아요 꼼꼼하게 제가 느낄만한곳을 건드리면서 지나오네요 그리고 아래에 도달하더니 과감하게 한입에 꿀꺽! 시작되는 현란한 입놀림과 손놀림이며 안에서 흐르듯이 제 아랫도리를 혀로 감싸올리는데 느낌이 야릇해요 BJ를 하면서도 저를 힐끗보면서 어디가 민감한지를 잘체크해주네요~ 그리고 슬슬 아래에 신호가 온다고 하자 다시 삼키고 폭풍피스톤! 용암마냥 뜨겁게 쏟아내는걸 입으로 다 받아주더니 살포시 웃어주는데 오늘 지은 언니한테 제대로 홀렷습니다.. 다리에 힘풀려서 집은 어찌가나.. 역시 최고네요 서비스 다음에도 지명으로 가야겠어요~